연미주, '러브 인 블루'서 섹시 악역 변신


섹시한 건강미가 넘치는 배우 연미주가 드라마 ‘러브 인 블루(극본 김병원, 연출 이남철, 기획 이철, 제작지원 로우카본)’에서 귀여운 스파이 겸 악역으로 깜짝 변신했다. 한국 최초, ‘기후 대재앙’을 소재로 다룬 신개념 그린(Green) 드라마 ‘러브 인 블루’는 2032년 지구온난화로 생태계가 파괴된 지구에서 생존을 위해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이 ‘기후청’이라는 행정 부서를 신설해 기후 위기 대책을 찾는 현실 기반 휴먼 코미디 드라마다.

티앤아이컬쳐스 소속 배우 연미주는 이 작품에서 기후청 연구원인 주인공 자원화(김윤서 분)에게 사사건건 태클을 거는 악역 ‘배신녀’ 역으로 출연해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철저한 자기관리로 ‘건강 여신’이라는 별명까지 얻으며 빈틈없는 비주얼을 자랑하는 연미주이지만, 신작 ‘러브 인 블루’에서는 허당 매력을 제대로 뽐낸다. 연미주는 드라마 ‘또 오해영’과 ’왼손잡이 아내’,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 등에서 뛰어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게 각인됐다. 최근에는 누아르 영화 ‘아수라장’에서도 열연해, 장르를 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활발히 활동 중이다.

‘배신녀’는 극 중 또다른 악역인 환경부 장관 ‘산성비’가 만든 기후청 운영지원과 담당관이다. ‘산성비’의 특별 지시를 받아 주인공 ‘천왕성(장세원 분)’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며 직속 보고를 올리는 ‘스파이’ 역할을 하고 있다. 하지만 ‘배신녀’는 평소 본인의 이상형과 다른 사람에게 반하기도 해 극중 재미를 줄 감초 활약을 예고하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연미주는 “진지한 드라마지만 유머 코드가 있으면 생소한 단어나 어려운 내용도 편하게 수 있을 것”이라며 “작가님도 배신녀 역을 그렇게 생각하신 것 같다. 조금 오버스럽고 재미있는 캐릭터로 연기해봤다”고 ‘배신녀’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어 그는 “어릴 때는 지금 같은 미래를 생각해본 적이 없었다”며 “시간이 흐를수록 환경문제로 병들어가는 지구를 지켜볼 수밖에 없는 상황에 지금 시대, 그리고 미래에 반드시 필요한 드라마라고 생각했다”고 국내 최초 그린(Green)드라마라는 타이틀을 가진 ‘러브 인 블루’에 함께한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연미주는 “처음 대본을 보고 정말 미래를 내다본 기분이었다”며 “촬영 내내 살인적인 더위가 계속되면서 드라마 내용처럼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촬영 중에도, 후에도 긴 여운이 남았다”고 덧붙였다.

평소에도 지구온난화에 관심이 많았다는 연미주는 “드라마를 촬영하며 제가 환경을 위해 실천하고 있었던 것들이 너무 사소한 것 같아서 부끄러워졌다”고 겸손하게 이야기했다. 이어 “중고 제품을 많이 사용하고 있다. 분리수거도 열심히 하고 있고, 사소하게는 일회용품을 덜 사용하려고 한다”며 드라마 촬영 이후 이전보다 더 열심히 환경을 위해 여러 실천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미주는 ‘러브 인 블루’를 한 마디로 “미래의 아이들에게 깨끗한 지구를 만들어줄 작품”이라고 표현하며 “스마일 지구”라는 단어를 통해 긍정적인 미래를 그렸다. 마지막으로 연미주는 시청자들에게 “이 드라마가 많이 많이 알려지면 좋겠습니다. 입소문 부탁드립니다!”라며 진심 가득한 관심을 당부했다.

지구의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사상 최초의 그린(Green) 드라마 ‘러브 인 블루’는 12월 9일 첫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유튜브 ‘로우카본(@lowcarbonkorea)’ 채널에서 1회씩 공개 중이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