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서하얀, 술자리 끝까지 남는 의리 "난 안취해, 맨정신에 주사 보기 힘들어"('뷰티풀')


서하얀이 주량을 공개했다.

21일 오후 9시 방송된 SBS FiL '뷰티풀'에서는 와인 바에서 연말 파티를 즐기는 출연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MC들은 당도가 적은 샴페인을 시작으로 가벼운 텍스처의 레드 와인과 묵직한 느낌의 레드 와인, 씁쓸하고 깔끔한 맛의 레드 와인까지 코스별로 다양한 음식과 와인을 즐겼다.

이다해는 "소믈리에 자격증이 있다"며 와인에 대해 남다른 지식을 자랑했다. 장도연이 이다해에게 "어쩌다 와인을 공부하게 됐냐"고 묻자 이다해는 "와인을 너무 많이 마시다보니까 관심이 생겼다"며 "알고 마시니까 훨씬 더 맛있다"고 고백했다.

이에 서하얀은 "난 취해본 적이 없다"며 "그래서 맨 정신에 보기가 힘들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맨 정신으로 다른 사람들을 챙기는 편이다"라며 평소 술을 거의 먹지 않아 취해본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진이는 "술 못 마시면 더 피곤한 것이 다 집에 보내줘야 하지 않냐"고 반문했고, 서하얀은 고개를 끄덕이며 "맞다. 저는 맨정신에 다 챙기는 스타일이다"라고 동의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