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나는 솔로 방송화면
사진=나는 솔로 방송화면


'나는 솔로' 11기에서 최종 커플이 된 상철과 영숙이 결별한 가운데, 폭로전이 이어지고 있다.

영숙은 최근 유튜브를 통해 상철과 헤어지게 된 이유를 밝혔다. 영숙은 "상철님의 전 여자친구와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채 방송에 나와서, 만날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피해보기가 싫어서 끝냈다. 상대방을 위해 공개적으로 말을 안했다. 이 일로 정신과 상담을 받을 정도로 스트레스가 많았다"라고 밝혔다.

또 "저는 시청자를 기만한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제작진은 이에 대해 답변할 수 없다고 하더라. 당시 상철님은 직접 제가 전 여자친구한테 전화해서 (SNS 게시물을) 지우라고 했다. 본인은 차단이 돼 있고, 상대방은 자존감이 높아서 신경 안 쓴다고 했다"라며 "상철이 같이 출연한 출연자들에게 '전 여자친구에게 복수하러 나왔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상철은 여자친구와 파혼 직후 방송 출연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5월 상철에게 청첩장을 받았다는 네티즌으로부터다. 이후 파혼 소식이 들렸고, 한 달이 지나 방송에 나갔다는 것.

논란이 거세지자 상철의 전 여자친구 A 씨도 등장했다. A 씨는 "파혼한 지 한 달도 안 돼 신청하고 7월에 녹화를 한 뒤, 11월에 방송 된 것을 알고 가족들은 상심이 컸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상철 역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파혼을 겪은 건 사실"이라며 "파혼이 정리 된 후 촬영을 했고, 그 후 역숙님에게도 숨기지 않고 사실대로 말했다. 복수하러 나온 것은 아니고 좋은 사람을 만나기 위해 나왔다"고 해명했다.

더불어 "영숙님과 관계를 끝내자고 연락했을 때, 당시 영숙님이 입에 담기 힘든 말을 하며 감정적으로 대해고 그 증거도 남아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상철과 영숙은 '나는 솔로' 11기에 출연해 커플이 됐고, 현재는 결별한 상황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