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모태범이 조카들과 키즈 카페를 방문한 가운데, 미래의 육아 이미지 트레이닝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에서는 모태범이 조카들과 함께 키즈 카페에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모태범은 누나를 대신해 조카들을 데리고 키즈 카페를 방문했다. 모태범은 등장부터 "이거 어떻게 해야 해?"라며 조카들에게 결제 방법을 물어봐 웃음을 안겼다.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5살이 된 모태범이 조카 하준이는 키즈 카페 독점에 신난 모습을 보였다. 모태범은 3살 채아를 집중 케어했다. 모태범은 채아를 보고 "요리하는 게 좋아? 인형보다 요리가 더 좋아?"라고 물어보기도.

모태범은 점점 힘든 모습을 보이기 시작했다. 모태범은 "이게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져 있다 보니 허리를 못 펴겠더라"고 밝혔다. 모태범은 정신없이 조카들과 놀이에 나섰다. VCR로 모태범의 모습을 본 박태환은 "보통 일반적으로 키즈 카페에 가면 다른 친구들 많아서 같이 논다. 이렇게 케어하기는 힘들다"고 짚었다.

모태범은 하준이의 취향에 맞춰 낚시에 집중했다. 하지만 하준이는 안 할 거라고 했다. 모태범은 채아를 데리고 하준이가 있는 곳으로 향했다. 하지만 모태범은 벌써 지친 모습을 보이기도. 하준이와 채아는 "삼촌"이라며 모태범을 번갈아 가면서 부르기 시작했다.

모태범은 볼풀장에 들어간 뒤 "여기가 제일 편하다. 잠 진짜 잘 오겠다. 대박이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모태범은 볼풀장에 드러누워 "나 찾지 마. 이하준, 이채아. 안 놀아"라고 말했다. 박태환은 "저기가 유일하게 숨을 수 있는 곳"이라고 설명했다. 모태범은 "못 찾겠지?"라고 했지만, 조카들은 곧바로 모태범을 찾아냈다. 쉬는 시간을 주지 않겠다는 셈.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모태범이 조카들과 놀아주며 진땀을 흘리던 그때 임사랑이 등장했다. 모태범은 "왔다. 드디어 왔다"라며 반가워했다. 모태범은 "하다 보니까 너무 힘들더라. 사랑이가 조카들과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었다. 그래서 SOS를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모태범은 하준이에게 임사랑을 소개했다. 하준이는 몸을 돌려 임사랑에게 인사를 건넸다. 하준이와 채아는 임사랑이 예쁘다고 말했다. 모태범과 임사랑은 처음으로 맞춰 보는 육아에서도 순조롭게 역할 분담을 했다.

그러던 중 모태범은 "육아와 일 중에서 일하는 게 낫다"고 털어놨다. 임사랑은 "그래도 둘 낳고 싶어요?"라고 돌발 질문을 던졌다. 이에 모태범은 "낳긴 해야지"라고 답했다. 잠시 후 모태범은 임사랑이 조카들을 봐주는 사이, 키즈 카페를 조용히 탈출해 공룡으로 분장했다.

공룡으로 변신한 모태범이 등장하자 조카들은 도망쳤다. 우여곡절 끝 육아 수업을 마친 모태범은 "사랑이가 조카들을 처음 봤다. 결혼하고 아이가 태어나면 이런 모습이겠구나 싶었다. 이미지 트레이닝이 됐다"고 전했다.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방송 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