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시부모 심한 말 견디지 못했다"…100일 못 돼서 헤어진 '고딩엄빠2' 이해성♥김다정


[종합] "시부모 심한 말 견디지 못했다"…100일 못 돼서 헤어진 '고딩엄빠2' 이해성♥김다정
[종합] "시부모 심한 말 견디지 못했다"…100일 못 돼서 헤어진 '고딩엄빠2' 이해성♥김다정
[종합] "시부모 심한 말 견디지 못했다"…100일 못 돼서 헤어진 '고딩엄빠2' 이해성♥김다정
[종합] "시부모 심한 말 견디지 못했다"…100일 못 돼서 헤어진 '고딩엄빠2' 이해성♥김다정
[종합] "시부모 심한 말 견디지 못했다"…100일 못 돼서 헤어진 '고딩엄빠2' 이해성♥김다정
사진=MBN '고딩엄빠2' 방송 캡처
사진=MBN '고딩엄빠2' 방송 캡처
'고딩엄빠2' 이해성과 김다정이 재결합을 고민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29회에서는 18세의 나이에 아빠가 된 '고딩아빠' 이해성이 출연한다.

이해성은 "두 살 아들 시우의 아빠인 스무 살 이해성"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부모님의 반대로 인해 아이가 100일이 되던 때에 아이 엄마(김다정)와 헤어졌다. 굉장히 마음이 아프고, 현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김다정은 "아기가 태어나고 100일 못 돼서 헤어졌다"고 밝혔다. 이어 김다정은 "시부모님이 아기가 태어난 후에도 심하게 반대하셔서 그 말들을 이겨내지 못했다. 그냥 혼자 사는 게 낫겠다 싶어서 따로 살자고 했다"며 헤어진 이유를 털어놨다. 김다정은 아이가 "미혼모의 아들이 된 것 같다"며 미안해하기도 했다.

이해성은 오랜만에 김다정, 아들 시우와 만났다. 세 사람은 어색함도 잠시, 놀이터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해성은 김다정을 꿀 떨어지는 눈빛으로 바라보기도 했다. 아들 시우를 지치게 만들 정도로 열심히 놀아줘 '강철 체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이해성은 "안 보고 싶어서 연락 안 한 건 아니다. 그때 일을 다니고 있었고 시간이 없는 상태였다. 지금이라도 만나고 싶다는 생각으로 용기를 내서 연락했다"고 밝혔다. 김다정은 이해성을 미워했다고 한다. 김다정은 "시우는 엄마보다 아빠라는 말을 먼저 했다. '아빠가 정말 있어야 하나' 느꼈다. 그런 생각을 하던 찰나에 해성이한테 연락이 와서 한 번씩 시우를 보여줬는데 연락이 뜸해졌다. 시우 때문이라도 연락을 해줘야 하는데 많이 실망했다"고 털어놓았다.

헤어질 시간이 다가오자 이해성은 김다정의 집 앞에서 발걸음을 떼지 못했다. MC들은 "우리 눈에는 보이는데 왜 본인들만 모를까?"라며 안타까워했다.

김다정은 이해성을 집에 처음으로 들어오게 했다. 둘은 시우를 재운 뒤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그간 김다정은 아들 시우를 홀로 키워오면서 "아이 아빠의 빈자리를 크게 느꼈다"고 말했다. 김다정은 이해성에게 '재결합'을 염두에 둔 질문을 던졌고, 이해성은 생각에 잠겼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