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대쪽상담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대쪽상담소' 영상 캡처


가수 던이 싸이의 품을 떠난 이유에 대해 직접 전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디글 :Diggle' 웹예능 '대쪽상담소'에는 '빛이 나는 솔로 가수 던. 명수 주헌이랑 친구먹고 당근먹고 꿩먹고 알먹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명수는 던에게 "싸이라는 친구 무대에서도 굉장히 멋진 퍼포먼스를 보여줬다. 정이 좀 있었을 텐데 회사를 나오게 된 이유가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던은 "형이랑 같은 식구였을 때 너무 좋았고 형도 너무 많이 도와주셨다. 그랬는데 내가 또 다른 뭔가, 나는 음식도 새로운 거 먹는 걸 좋아하고 새로운 걸 느끼고 찾아가야지 사는 기분을 느끼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박명수는 또 "대형 기획사의 러브콜은 없었느냐"라고 물어봤다. 던은 "몇 군데 다행히 너무 감사하게 있긴 있었다"라며 솔직하게 답변했다.

이어 "너무 고민됐다. 어떤 회사를 가야지 좋은 걸까. 무작정 큰 회사를 가야지 좋은 건 아닐 수도 있으니까"라며 고민을 토로했다.

이를 들은 주헌은 "요즘은 또 자기 PR 시대다. 러브콜이 오기를 기다리는 게 아니라 쟁취하는 게 요즘 감성에 맞다"라며 따뜻한 조언을 건네기도.

던은 주헌의 조언에 "그러면 나는 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던은 가수 현아와의 6년 열애를 최근 마쳤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