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전남친 향한 감정 변화 고백
"모임서 마음에 드는 이성 있으면?
'어디 사냐'고 묻는다"
/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


모델 한혜진이 자신의 연애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20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에서 한혜진은 헤어진 남자친구와 다시 만난 고민녀의 사진에 참견했다.

서장훈은 "고민녀는 전 남친과 자주 만나며 데이트도 하고 밤도 함께 보냈는데 '우리 무슨 사이냐?'라고 묻자 전 남친은 '글쎄...'라고 대답을 했다"라고 소개했다.

이를 들은 한혜진은 "나도 예전에 저런 걸 원했던 것 같다. 다시 만나면 또 싸울 것 같더라. 그런데 헤어지고 나서 몇 번 얼굴을 봤는데 남자친구가 아니라고 생각하니까 내 마음 속에서 간섭을 안 하게 되더라고. 이래라 저래라가 안 됐다"고 고백했다.

한혜진은 이어 "그래서 '이 느낌은 뭐지? 편하다! 그러면 그냥 이렇게 쭉 가면 안 되나?'라고 이별 후에 내 마음 속에 안전장치가 걸리더라니까"라고 설명했다. 이에 주우재는 "그런 생각이 들 수도 있다"며 맞장구를 쳤다.

그러면서 한혜진은 단체 모임 중에서 호감 있는 이성을 만났을 때 자신이 하는 방식을 털어놓기다. 김숙은 "아는 연애 고수가 해준 말인데 옆자리는 하수, 앞자리는 중수, 대각선 자리가 고수라고 하더라"고 말하자 한혜진은 "나는 만나자마자 어디 사냐고 물어본다"라고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