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대호 "父 3살때 돌아가셔, 母 일찍 재혼…붕어빵 자녀 옆에 있고파"('진격')


전 야구선수 이대호가 가족사랑을 드러냈다.

20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은퇴한 야구선수, '조선의 4번 타자' 이대호가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박미선은 "나랑 친하다"고 운을 떼자 장영란이 "그런데 나오는지 모르셨냐"고 물었다. 그러자 박미선은 "비밀로 왔네. 오는 줄 알았으면 머리 이러고 안 왔다"며 살짝 탄 머리를 언급했다. 장영란이 이대호에게 "어떻게 박미선과 아냐"고 하자 이대호는 "한 번씩 연락하는 사이"라고 말했다.

서울과 부산을 오가며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고 밝힌 이대호는 "첫째 딸이 초등학교에 다녀 옮기기도 그렇고 장인, 장모님도 다 부산에 계시다"며 "제가 또 부산 사나이다. 제 집이 그냥 부산에 있었으면 좋겠다" 말했다.

이어 그는 "3살 때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시고 일찍 어머니가 재혼하셔서 저는 할머니 손에 자랐다"며 "행복한 가정이 제 목표였다. 잘해주고 못 해주고보다도 아이들이 필요로 할 때 옆에 있어주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집에서 5분만 걸어가면 해운대인데, 한 번도 바닷가를 간 적이 없다"며 "은퇴하고 처음으로 막내 아들 운동회에 참석했다. 아들이 아빠가 참여하는 건 다 저를 부르더라. 달리기, 줄넘기, 계주.."라고 전했다.

또 이대호와 똑 닮은 딸의 사진을 본 박미선은 "유전자의 힘이 무섭다"고 했고, 장영란은 "아빠가 딸 닮았다는 말을 듣고 어떻게 반응하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대호는 "딸은 좋아한다"고 답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