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동생 위해 죽을 수 있다"…솔지 남매, "세상에 둘뿐"이라는 애틋한 우애('호적메이트')


[종합] "동생 위해 죽을 수 있다"…솔지 남매, "세상에 둘뿐"이라는 애틋한 우애('호적메이트')
[종합] "동생 위해 죽을 수 있다"…솔지 남매, "세상에 둘뿐"이라는 애틋한 우애('호적메이트')
[종합] "동생 위해 죽을 수 있다"…솔지 남매, "세상에 둘뿐"이라는 애틋한 우애('호적메이트')
[종합] "동생 위해 죽을 수 있다"…솔지 남매, "세상에 둘뿐"이라는 애틋한 우애('호적메이트')
[종합] "동생 위해 죽을 수 있다"…솔지 남매, "세상에 둘뿐"이라는 애틋한 우애('호적메이트')
[종합] "동생 위해 죽을 수 있다"…솔지 남매, "세상에 둘뿐"이라는 애틋한 우애('호적메이트')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사진=MBC '호적메이트' 방송 캡처
'호적메이트' 솔지가 친오빠와 깊은 우애를 드러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호적메이트'에는 EXID 멤버 솔지와 그의 오빠 허주승이 출연했다.

솔지는 오빠를 "친구 같기도 하고 애인 같기도 한 나의 베스트 프렌드"라고 소개했다. 또한 "연년생이라 어릴 때부터 맨날 같이 다녔다. 학원, 학교을 같이 다니면서 자연스럽게 친해졌다"고 밝혔다.

허주승 씨는 레스토랑 총괄책임자로, 현재 미국에 있는 매장을 비롯해 7개의 레스토랑을 운영 중이다. 솔지는 오빠가 운영하는 7번째 레스토랑에 처음 방문했다. 솔지는 "나 뭐 좀 먹으려고 한다. 배고프다. 오빠가 알아서 맛있는 걸로 달라. 아이스 아메리카노도 한 잔 달라"라고 부탁했다. 허주승은 "할라피뇨와 피클도?"라며 솔지의 취향대로 음식을 준비했다.

달걀노른자와 버터로 맛을 낸 화이트 라구와 이탈리아식 육회 비프 카르파치오를 가져온 오빠는 "네가 좋아할 만한 걸로 가져왔다"라며 손수 음식을 솔지 그릇에 덜어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솔지는 오빠의 머리카락에 묻은 먼지를 털어주고 입가에 묻은 소스도 닦아주는 등 두 사람은 친밀한 모습을 드러냈다. 솔지는 "어렸을 때부터 항상 붙어있었다. 세상에 둘밖에 없다고 배웠다"고 말했다. 허주승 역시 "베스트 프렌드"라며 "정말 친한 친구, 친구 같은 동생"이라며 우애를 드러냈다.

솔지 남매는 EXID 혜린, 정화를 초대해 함께 캠핑을 떠났다. 솔지 오빠는 "어릴 때부터 맨날 같이 있었다. 난 여자친구가 없어도 괜찮다. 솔지와 잘 지내니까"라고 말했다. 솔지도 "남자친구와 가야 하는 영화관 데이트 같은 건 오빠와 가면 되니까 괜찮다"고 거들었다.

솔지는 오빠와 우애가 깊어진 사연을 털어놓았다. 솔지는 "오빠와 내가 중학교 때 둘만 살았던 때가 있다. 부모님은 일 때문에 우리와 떨어져 계시고 둘이 생활했다. 오빠와 밥 해먹고 학교 다녔다. 우리만 아는 그런 기억들이 있다. 어려웠던 시기, 외로웠던 시기를 같이 겪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 아빠와 떨어져 살아본 적은 있지만 오빠와는 한 번도 떨어져 본 적 없다. '이 사람은 내 분신이구나' 이런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솔지 오빠는 EXID가 막 인기를 얻을 무렵, 솔지가 갑상선 기능 항진증으로 활동을 쉬어야했던 때를 떠올렸다. 솔지 오빠는 "오빠로서 잘 챙겨줘야 헸는데 신경도 안 쓰고 그런 게 미안했다. 하루는 술을 엄청 먹고 집에 들어갔다. 솔지가 있는데 미안했다. 차라리 내가 아프면 일할 수 있는데 싶었다. 얘는 보이는 직업이지 않나. 그 때 한 번 솔지 앞에서 울었다"며 오열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솔지는 "오빠의 사랑을 느꼈던 것 같다. 부모님이 자식을 생각하는 그런 마음인 것 같다. 아버지가 '그 사람을 위해 죽을 수 있는 게 사랑'이라고 하셨는데. 오빠를 위해서 다 포기할 수 있다. 오빠를 위해서 모든 걸 다 줄 수 있는 그런 마음"이라며 눈물을 쏟았다. 솔지 오빠도 "동생을 위해 내가 죽을 수 있다. 솔지가 내 인생에서 너무 소중한 동생이다"이라며 "나보다 더 잘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