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 "♥문가영=해피 바이러스, 촬영 때마다 힘나는 존재"('사랑의이해')


배우 문가영과 유연석이 서로의 멜로 호흡에 만족했다.

21일 오후 JTBC 새 수목극 '사랑의 이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영민 감독과 배우 유연석, 문가영, 금새록, 정가람이 참석했다.

이날 유연석은 "함께 만날때 어려운 감정들과 미세한 대사들을 나누는 신이 많긴 했지만 현장에서 워낙 가영씨가 가진 긍정적인 해피바이러스가 있다. 촬영할때마다 힘이 나게 했다"고 설명했다.

문가영도 "늘 많이 웃는 작품을 하다보니 초반에는 이렇게 안 웃어도 되나 싶을 때도 있었다. 긴 신과 멜로다보니 대사가 길고 감정들이 섬세하게 들어가있는 경우가 많았는데 긴 말을 안해도 느껴지는 오묘한 감정들이 있더라. 그게 멜로 드라마의 특성인 것 같고, 저도 촬영하는 내내 오빠의 눈을 보며 연기하는 게 너무 즐거웠다"고 고백했다.

한편 '사랑의 이해'는 각기 다른 이해(利害)를 가진 이들이 만나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이해(理解)하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멜로극. 21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