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두호, 정찬성, MC 이용진, 추성훈, 김동현. / 사진제공=SBS
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최두호, 정찬성, MC 이용진, 추성훈, 김동현. / 사진제공=SBS


'순정파이터' MC 이용진이 섭외 요청에 단번에 수락했다고 밝혔다.

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안재철 PD와 MC 이용진, 그리고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가 참석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집사부일체' 정찬성, 김동현, 추성훈 편이 계기가 됐다고 한다. 안 PD는 "우리 작가가 '집사부일체' 메인 작가이기도 하다. 격투기하는 남자들의 케미가 어마무시해서 우리가 이걸 갖고 방송을 잘 만들어보자고 했다"고 전했다. 멘토 4인방 섭외에 대해 "한국 격투기의 발전을 위해 이걸 하겠다고 했을 때 적극 참여해줬다. 정찬성의 도움으로 최두호도 영입했다"며 "격투기의 과거, 미래, 현재를 다 보여줄 수 있게 종합선물세트로 준비했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원자 모집 방법에 대해서는 PD는 "공개적으로 지원자를 모집했다. 지원서를 보며 이렇게 격투기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많구나 했다. 프로 전적 있는 선수들보다 새로운 분들이 나올 수 있게끔 뽑았다. 프로 전적은 3번으로 제한했다"고 밝혔다. 이어 "단순히 자신의 강함을 지원서에서 강조한 분들도 좋지만, 그 분들보다 눈길, 관심이 갔던 분은 '왜 이 격투기 무대에 서려고 하는지'였다. 지원자들의 사연을 봤다. 이 분들의 인생도 격투기와 함께 보여주고 싶다"고 전했다.

'순정파이터' MC 이용진은 "저는 10초도 망설이지 않았다. 바로 (MC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프로그램 제목이 멋있었다. 그리고 제가 또 SBS 출신이다. 신인상도 받고 코미디로 최우수상도 받았다. 제겐 어머니 같은 곳이다. 효도하기 위해서 왔다. 잘 돼서 아들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순정파이터'는 무도인, 직장인, 셀럽, 운동선수 등 나이와 직업을 불문하고 격투기를 사랑하는 지원자들이 파이터 4인방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의 극강 멘토링을 받으며 격투기 1인자를 가리는 프로그램. 21일 밤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