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동현. / 사진제공=SBS
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동현. / 사진제공=SBS


김동현이 SBS '순정파이터'의 재미를 확신했다.

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안재철 PD와 MC 이용진, 그리고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가 참석했다.

김동현은 “한국에서 격투기를 좋아할 수 있을까 생각에 시작했는데 오래 하다 보니 좋은 자리에서 모이게 됐다. 다른 좋은 선수들과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기뻤다. 같이 모이고 훈련할 기회가 없었는데 촬영 전후로 수다쟁이처럼 만나서 훈련, 운동 얘기 다 했다. 그런 것도 즐겁다. ‘순정파이터’를 통해 촬영 말고도 친해진 것 같아서 좋다. 인재들이 많다. ‘순정파이터’ 시즌2, 3도 가고 싶다”고 말했다.

유튜브를 하고 있는 김동현은 “이런 콘텐츠의 느낌을 제 채널에서 하고 있었다. ‘순정파이터’라는 이름도 제 꺼 아닌가. 제가 비슷한 이름을 했다. 제 채널에서 하던 걸 지상파에서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한국에 파이터 본능의 사람들이 많다는 걸 알고 있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성훈 형이 ‘이 정도면 대박 나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 여러 가지 요소들이 대박 날 장면이 많다. 감히 맞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김동현은 “유튜브도 유명짤 같은 게 있지 않나. 이 프로그램은 300만, 500만짤이 수십 개가 있다고 보장한다”고 했다.

'순정파이터'는 무도인, 직장인, 셀럽, 운동선수 등 나이와 직업을 불문하고 격투기를 사랑하는 지원자들이 파이터 4인방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의 극강 멘토링을 받으며 격투기 1인자를 가리는 프로그램. 21일 밤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