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추성훈. / 사진제공=SBS
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추성훈. / 사진제공=SBS


추성훈이 SBS '순정파이터'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표했다.

21일 SBS 새 예능 '순정파이터'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안재철 PD와 MC 이용진, 그리고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가 참석했다.

추성훈은 “지상파에서 처음 격투기 프로그램을 한다고 해서 우리도 부담감을 갖고 있었다. 찍어보니 센 친구들이 많더라. 저도 재밌게 찍었다. 아마 여러분이 놀랄 것이다. 우리도 깜짝 놀랐다”고 예고했다.

추성훈은 “지상파에서 격투기 하는 자체가 (어려우니) 신경 많이 썼다. 격투기 프로그램에서 파이어니어(선구자)라고 생각한다. 여기서 터치면 완전 성공하는 거다. 격투기의 매력을 시청자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방송을 만들었다는 자신감을 갖고 있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최성훈은 “저도 이것저것 방송을 많이 했지만 제 자리가 아니었다. 격투기는 옛날부터 하고 있었고 제 것이니까 기뻤다. 원래 아는 친구들과 하는 게 저도 편하고 재밌다. 미안하지만 다른 방송과 ‘순정파이터’를 하는 제 얼굴이 엄청 다를 거다. 저도 확실히 느낀다”며 프로그램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멘토 중 맏형인 최성훈은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묻자 “하나도 없었다”고 답했다. 그는 “예전부터 하던 거라 힘든 것 하나도 없었다. 너무 재밌어서 힘들었다”고 말했다.

'순정파이터'는 무도인, 직장인, 셀럽, 운동선수 등 나이와 직업을 불문하고 격투기를 사랑하는 지원자들이 파이터 4인방 추성훈, 김동현, 정찬성, 최두호의 극강 멘토링을 받으며 격투기 1인자를 가리는 프로그램. 21일 밤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