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사진제공=SBS FiL
'뷰티풀' /사진제공=SBS FiL


서하얀이 “술을 못 마신다”고 고백했다.

오늘(21일) 방송되는 SBS FiL ‘뷰티풀’에서는 와인 바에서 연말 파티를 즐기는 MC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MC들은 당도가 적은 샴페인을 시작으로 가벼운 텍스처의 레드 와인과 묵직한 느낌의 레드 와인, 씁쓸하고 깔끔한 맛의 레드 와인까지 코스별로 다양한 음식과 와인을 즐겼다.

분위기가 무르익자 이다해는 “술을 좋아하다 보니까 가끔씩 재미있는 일이나 해프닝이 있다”며 “각자 흑역사 같은 것이 있지 않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서하얀은 "저는 (술을 못해서) 취해본 적이 없다”며 “저만 맨정신에 술 취한 다른 사람들의 주정을 보게 된다”고 말했다.

박진이는 “술 못 마시면 더 피곤한 것이 다 집에 보내줘야 하지 않냐”고 반문했고, 서하얀은 고개를 끄덕이며 “맞다. 저는 맨정신에 다 챙기는 스타일이다”라고 동의했다.

서하얀 외에 ‘뷰티풀’ MC들은 자신들의 술버릇 및 술에 관련된 비하인드를 전해 웃음을 안겼다.

MC들의 화기애애한 연말 파티 이야기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뷰티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