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연하 박민과 결혼' 오나미 "집 가면 혼자 불 켜는 생활서 탈피"('조선의 사랑꾼')


오나미 / 사진제공=TV조선
오나미 / 사진제공=TV조선
TV CHOSUN 예능 '조선의 사랑꾼'의 1대 사랑꾼이자 MC로 돌아오게 된 '성공한 사랑꾼' 오나미가 첫 촬영부터 마법처럼 빠져들게 된 '조선의 사랑꾼'과의 뒷얘기를 들려줬다.

오는 26일 첫 방송될 '조선의 사랑꾼'은 지난 추석 연휴 파일럿 2회 방송 뒤 정규 편성되며 MC 박수홍, 박경림, 최성국, 오나미, 임라라와 함께 돌아온다. 파일럿에서 '1대 사랑꾼'으로 감동적이고 눈물 가득한 결혼식 현장을 공개한 오나미는 남편 박민과의 신혼 생활 이야기도 더 들려줄 예정이다. '조선의 사랑꾼'은 오나미의 결혼식에서 '눈물 여왕' 오나미의 만감이 교차하는 신부 대기실의 표정까지 생생히 잡아내며 만인의 축하를 받았다.

오나미는 2살 연하의 축구선수 박민과 올해 9월 결혼했다. 오나미는 "처음에 섭외를 받았을 때 이 프로그램이 잘 되려면 제가 뭔가 보여줘야 하는데, 사실 보여드릴 것이 별로 없고 도움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고사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오나미의 거절은 제작진과의 미팅과 함께 없던 것이 됐다. 오나미는 "첫 미팅 갔는데 그날 그냥 집까지 가서 전부 다 찍게 됐다"며 웃었다. 또 "그런데 촬영을 하고 나니 나에게 정말 좋은 추억이 됐다. 보통 결혼식 때는 너무 정신이 없어 기억이 잘 안 나는데, 그때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르고 계속 그 기분을 느낄 수 있다"며 '조선의 사랑꾼'에 대한 애정을 듬뿍 드러냈다. 오나미는 "제작진 분들이 아무것도 하지 말고, 그냥 우리가 '결혼 홈비디오'를 찍어준다고 생각하라고 하셨는데 정말 그렇게 됐다"고 자랑을 거듭했다.
오나미 / 사진제공=TV조선
오나미 / 사진제공=TV조선
결혼 이후 '품절녀 MC'로 돌아오게 된 오나미는 다른 MC 4명들에게서 "선하고 따스한 기운을 느꼈다"며 케미 자랑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녹화장에 들어오자마자 선배님들이 마치 고향집에 온 것처럼 편안하게 대해주셨고, VCR을 볼 때도 가식이 아니라 모두가 진심 리액션만 하셨다"며 "녹화가 끝나도 가는 게 아쉬울 정도"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전했다.

신혼 생활에 대해서는 "집에 가면 혼자 불 켜고 밥 먹는 것에서 탈피하고, 함께할 누군가가 있다는 것에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미 절친 김민경의 '내년 결혼 선언'을 현실화하겠다고 장담한 오나미는 "결혼 전에는 제가 어린 아이 같았다면, 이제는 저도 결혼 준비하는 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멘토가 된 느낌"이라며 뿌듯해 했다.

'조선의 사랑꾼'은 오는 26일 밤 10시 첫 방송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