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막내아들' /사진제공=JTBC
'재벌집막내아들' /사진제공=JTBC


송중기의 눈물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적셨다.

지난 18일 방송된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14회에서는 진양철(이성민 분)의 죽음 이후에도 계속되는 순양가(家)의 지분 싸움이 그려졌다.

순양금융지주회사 대표이사를 선임하기 위한 주주총회 당일, 모든 게 진도준(송중기 분)의 뜻대로 흘러가는가 했지만 '유언장 내용에 불만을 품은 진도준이 진양철 회장에게 행패를 부렸고, 그 대화 중 진양철 회장이 숨졌다'는 의문의 문자가 주주들에게 전해지며 승패를 알 수 없게 했다. 무엇보다 진도준의 편인 것만 같았던 이항재(정희태 분) 마저 그를 배신해 더욱 큰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이내 이항재는 다시 한번 진도준의 곁에 섰다. 진도준은 이항재로부터 진양철 회장이 유언장을 수정하면서 기록한 영상과 자신에게 남긴 유산 '순양마이크로 프로젝트'를 전해 받았다. 영상 속 진양철을 가만히 보던 진도준은 결국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다. 특히 섬망 증세가 온 진양철이 "도준이 내 손주다. 나를 제일 많이 닮은 내 손주다"라 말하자 소리 내어 우는 진도준의 모습은 시청자들마저 눈물 쏟게 만들었다. 항상 차갑기만 했던 진양철의 진심이 닿았기 때문일 것.

극 후반부에는 진도준의 전생이었던 윤현우(송중기 분)의 쓰라린 아픔도 함께 그려져 가슴을 저릿하게 했다. 동생의 병원비를 위해 사채를 쓴 아버지와 그 상황에서 분노 말고는 아무것도 할 수 없던 윤현우, 아무리 노력해도 벗어날 수 없던 가난의 굴레에 갇혀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가시 돋친 말들을 쏟아낼 수밖에 없던 윤현우의 처절한 삶에 시청자들은 눈시울을 붉혔다.

송중기는 이날 '부를 상속받은 진도준'과 '가난을 대물림 받은 윤현우', 두 인물의 내면을 관통하는 짜릿한 연기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송중기는 복수를 위해 달려왔던 진도준이 진양철의 진심 어린 마음에 잠시나마 복수심을 내려놓고 눈물을 흘리는 복잡 미묘한 감정을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이 가운데 '부'는 찾아볼 수 없을 만큼 가난했던 윤현우의 시절을 고스란히 담은 연기는 진도준과는 또 다른 임팩트를 선사하며 극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이번 주 토, 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