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빈, 얼굴에 점만 안찍었을뿐…송중기 때문에 제대로 흑화('재벌집')


'재벌집 막내아들' 신현빈이 '서민영'의 흑화 서사를 열며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극적 호기심을 자아냈다.

지난 주말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 김상호 / 극본 김태희, 장은재 / 제작 SLL, 래몽래인, 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에서 신현빈은 정의 구현과 법의 심판 사이, 그리고 '순양' 저격수 검사와 순양 3세의 연인 사이에서 혼란과 갈등을 겪으며 점차 흑화하는 서민영의 모습을 그렸다.

모든 사건의 중심에서 이야기를 촘촘히 잇는 신현빈의 대체불가한 활약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었다.

위작을 거래하는 심화랑을 통한 불법 자금의 흐름을 추적하던 서민영은 '진양철'(이성민 분)과 '진도준'(송중기 분)의 교통사고를 사주한 진짜 범인, '이필옥'(김현 분)에 대한 꼬리를 물었다.

“나다운 선택을 하겠다”라는 서민영은 심화랑을 압수수색해 비자금 형성 과정에 대한 수사를 밀어붙였다.

하지만 이필옥의 계략으로 죽음의 위협을 겪은 서민영.

진도준의 도움으로 위기를 모면한 서민영은 그의 만류에도 굴하지 않으며 순양의 저승사자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아무리 돈이 많고 힘이 센 사람도 못하는 일은 좀 있어야지. 세상에는 함부로 해서는 안 되는 일도 있다고 알려줘야지”라고 일갈하며 그 어떤 유능한 검사들보다 집요하고 끈기 있는 서민영만의 '정의'가 울림을 남겼다.

무엇보다, 이러한 서민영의 원동력은 또 하나가 있었다.

재벌 3세이기 이전 자신의 연인인 진도준이 더 이상 다치지 않길 바라는 진정성이 바로 그것.
쉽지 않은 길이라도 그 끝까지 가야 진실로서 사랑하는 사람을 지킬 수 있으리란 신념이 서민영을 멈추지 않게 하는 힘이었다.

이필옥의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증거를 찾던 중, 이필옥의 차명지분을 진도준이 양도받았고, 이필옥의 해외 도피의 배후에 그가 있었다는 사실은 서민영을 배신감과 실망감으로 흔들리게 했다.

분노로 젖어든 눈빛과 “넌 더 나빠질 거야, 그 자릴 지키고 싶을 테니까”라는 말로 건네는 의미심장한 경고가 서민영의 흑화를 제대로 보여주었다.

이 과정에서 신현빈은 기존에 보여주던 서민영의 순수하고 강단 있는 이미지를 변주해 인물의 정의로움과 남다른 승부사적 기질을 영리하게 표현했다.

뜨거운 사랑의 감정이 차가운 분노로, 이어 온도를 가늠할 수 없는 허탈감으로 번져가는 감정 곡선을 유려하게 그리는 신현빈은 곧 캐릭터 그 자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탁월한 완급조절과 디테일한 캐릭터 해석력을 선보인 신현빈으로 서민영 캐릭터가 다시 한번 추진력을 얻으며 마지막으로 치닫는 극의 몰입도를 한껏 높였다.

그 가운데, 대검찰청 중앙 수사부로 발령을 받으며 더 이상 순양을 수사할 수 없게 되고, 이는 곧 좌천이라 판단한 서민영. 진도준과의 관계 역시 끝났음을 직감한 서민영의 장면이 더해지며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이제 순양과 진도준의 완전한 대척점에 서서 '재벌집 막내아들'을 이끌어갈 '서민영'과 신현빈에 끝까지 기대감을 놓을 수 없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