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 지분 17% 공개하며 자만했는데…결국 송중기에 백기('재벌집')


‘재벌집 막내아들’ 배우 김현이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JTBC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 / 극본 김태희)에서 ‘이필옥’으로 활약 중인 김현은 모든 자식들을 아끼는 따뜻한 면모부터 매정하고 차가운 모습을 오가며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이필옥(김현 분)은 진양철(이성민 분)의 죽음 이후 유산 다툼이 벌어지자 지금까지 보여줬던 따뜻한 면모와 달리 ‘순양의 안주인’다운 포스를 내뿜었다. 그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차명 지분 17%를 공개하며 “남은 우리 가족 화목하게 잘 건사할 자식놈에게 줄 생각이다”라며 단호히 자신의 의사를 밝히며 긴장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자신을 찾아온 진도준(송중기 분)과 대립, “내 지분을 싹 다 현찰로 찾아다 한강 물고기 밥으로 던져주는 한이 있어도 도준이 너한텐 단 한 주도 내 줄 생각이 없어”라며 단호히 이야기했다. 그러나 결국 진영기(윤제문)을 지키기 위해 진도준에게 백기를 들었고, 해외로 도피하며 진윤기(김영재 분)과 대화를 나누며 참회의 눈물을 흘리는 등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처럼 김현은 냉정한 면모와 따뜻한 모습을 동시에 지닌 이필옥을 더욱더 극대화시킨 섬세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부드러운 성품을 가진 극 초반과 달리 인정사정 봐주지 않고 독기에 찬 모습부터 모든 것을 내려놓고 흘린 눈물과 떨리는 눈빛까지 극과 극을 오가는 캐릭터의 감정선을 완벽히 소화해 냈다. 과연 앞으로 그가 어떤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김현이 출연하는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은 판타지 회귀물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