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태계일주' 방송 화면.
사진=MBC '태계일주' 방송 화면.


흡혈파리와의 아마존 낚시투어를 끝낸 기안84와 이시언이 쿠스코에서는 고산병으로 힘들어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 '태어난김에 세계일주'(이하 '태계일주')에서는 아마존강에서 낚시 투어를 체험하는 기안84와 이시언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기안84와 이시언은 나무 낚싯대를 들고 낚시 포인트로 이동, 닭모래집을 미끼로 사용해 낚시를 시작했다. 그러나 피라냐는 감감무소식이었다. 낚시투어 사장인 오를란도가 가장 먼저 피라냐를 잡았지만, 기안84는 "조그만 애들은 용궁에서 온 아이라 살려줘야 돼"라며 그가 잡은 피라냐를 다시 놓아줬다. 이에 이시언은 "딴사람이 잡은 걸 왜 풀어줘"라며 답답해했다. 이후 두 사람은 그물낚시에 도전했고, 기안84는 아마존강에서 수영까지 하는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낚시투어가 끝난 후, 오를란도의 아들 에릭은 기안84와 이시언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했다. 이들은 피라냐 구이부터 피라루쿠 튀김까지 손님들을 위해 전통음식 한 상을 차렸다.

이후 가족들은 다 같이 모여 전통음료인 마사토를 만들었다. 입으로 씹고 뱉으며 발효시키는 장면을 본 이시언과 기안84는 충격을 먹었고, "먹던 걸 다시 뱉으실줄은 상상도 못했다"라며 자신이 식사 중 맛있게 먹었던 걸 회상해 웃음을 안겼다.

이곳에서 해먹을 설치해 잠을 청한 두 사람은 다음날 아침 에릭 농장으로 출발해 마체테를 사용해 유카 뿌리를 뽑는 일을 도왔다.

이후 달걀프라이, 모닝커피, 바나나 등으로 아침식사를 마친 기안84는 약속했던 샤론의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기안84는 "피 빨아먹는 파리 때문에 너무 따가웠는데 그래도 최대한 열심히 했다"고 밝혔다. 이시언은 "촬영 감독님이 흡혈 파리 때문에 병원갔다"라고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사진=MBC '태계일주' 방송 화면.
사진=MBC '태계일주' 방송 화면.
이키토스 숙소로 돌아온 두 사람은 쿠스코로 가기 위해 공항으로 이동했고, 1시간 30분을 달려 리마공항에 도착했다. 이시언은 쿠스코에 대해 "여기는 3000m 높이에 있다. 이거(약) 먹어야한다. 고산병이 온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쿠스코에서 머무는 숙소는 한국인 세자매가 운영하는 곳이었다. 두 사람은 계단을 올라가 침실에 짐을 풀었는데, 이시언은 고산병이 심해져 어지러워했다. 이시언은 "진짜 너무 힘들었다. 눈이 좀 침침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런 와중에도 이시언은 기안84의 생일을 위해 깜짝 파티를 준비했다. 기안84가 샤워하는 사이 1층으로 내려와 북어미역국과 라면, 소주를 함께 준비했다. 이를 본 기안84는 크게 감동했고, 미역국에 대해서는 "건강한 맛"라고 솔직하게 평가했다.

이시언은 선물도 건넸다. 비싼 명품 지갑을 받은 기안84는 "형님이 츤데레 같은 면이 있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시언은 "기안이가 감동 받은 리액션을 잘 못한다. 그날은 내가 본 감사 표현중에 제일 컸다"며 보람 있어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