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사진제공=KBS
'1박2일' /사진제공=KBS


문세윤이 연정훈을 뛰어넘는 ‘꽃미모’를 인정받는다.

18일(오늘) 방송되는 KBS2 예능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 ‘시간을 거스르는 여행’ 특집에서는 ‘외모 꼴등’ 문세윤의 반란이 시작된다.

이날 방송에서 온종일 시간 여행을 다니던 다섯 남자는 무려 고조선 시대까지 체험한다. 어둠이 내려앉은 시각, 이들은 ‘야생 끝판왕’ 같은 장소에 위치한 야외 취침 잠자리를 보고 말을 잇지 못한 채 충격에 휩싸인다.

이곳에서 멤버들은 깜찍한 탈을 장착하고 아기자기 노란 꽃으로 변신한다. 이윽고 이들은 누군가에게 난데없는 안면 마사지를 당하며 혼비백산하게 된다고. 야밤의 마사지 세례에 당황하는 것도 잠시, 문세윤은 한 멤버에게 연정훈을 뛰어넘는 꽃미모를 인정받으며 뜻밖의 외모 다크호스로 급부상한다.

연정훈은 황당한 기색을 드러내는 반면, 멤버들이 선정한 공식 ‘외모 꼴등’ 문세윤은 세상을 다 가진 듯한 행복한 모습을 보인다. 자신감이 제대로 상승한 문세윤은 “내가 살만 빼면 형 큰일 나!”라며 의기양양한 태도를 뽐낸다고. 과연 문세윤의 어깨를 치솟게 한 멤버의 정체는 누구인지, 한밤중 문세윤의 외모가 재평가된 사연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박 2일 시즌4’는 이날 오후 6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