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 좋아하던 리콜녀, 거짓말 했나…X 사연에 돌아선 그리·장영란 ('이별리콜')


자유로운 영혼의 리콜녀와 보수적인 X의 극과 극의 성향이 대립한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KBS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환승연애라는 주제로 리콜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녀는 21살에 만나 3개월 연애를 하고 헤어진 X를 찾는다. 리콜녀는 무려 4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이별을 리콜하는 이유에 대해 “내 실수로 오래 만날 수 있는 사람을 놓친 것 같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두 사람은 헌팅포차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헌팅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춤만 추고 있던 X를 지켜보던 리콜녀는 X에게 먼저 다가가고, 두 사람은 아침이 될 때까지 대화를 나누면서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그렇게 리콜녀와 X는 바로 연인이 됐다.

비슷한 부분이 많아서 몇 시간의 대화도 지겹지 않을 만큼 잘 통했지만, 서로 다른 몇몇 부분들이 크게 부딪혔다. 그중 하나가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리콜녀와 보수적인 X의 극과 극의 성향 차이.

리콜녀는 노출이 있는 의상을 입고도 자유롭게 행동할 만큼 개의치 않지만, X는 조심성 없는 리콜녀를 못마땅하게 여겼다. 또 짧은 잠옷 차림으로 집 밖에 나가는 것에도 불만을 가졌다. 이런 X의 모습에 그리는 "너무 보수적이다. 맞춰주기 힘들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성유리도 “선생님 같다”라고 했다.

하지만 리콜녀의 노출과 관련해 리콜녀의 입으로는 듣지 못했던 다른 에피소드를 듣게 된다. 이에 리콜플래너들은 X의 마음을 이해하게 되고, 특히 리콜녀와 직접 대화를 나눴던 장영란도 “(리콜녀가) 저 얘기는 빼놓고 하더라고”라면서 거들었다. 그리 역시 “이래서 양쪽 얘기를 다 들어봐야 한다”라고 말해 어떤 사건이기에 한순간에 모두가 X의 마음에 공감하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