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사진제공=SBS
'동상이몽2' /사진제공=SBS


오상진이 선 넘는 막말로 아내 김소영과 갈등을 빚는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팽팽한 견해차로 역대급 갈등을 맞는 오상진, 김소영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오상진, 김소영 부부의 집에는 아침부터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흐른다. 김소영이 아침 식사로 라볶이를 먹겠다고 하자 오상진의 폭풍 잔소리가 시작된 것. 평소 건강관리를 위해 탄단지(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에 집착하는 오상진은 소울푸드로 라볶이를 꼽는 김소영을 못마땅해 하고, 요리하는 김소영의 일거수일투족을 간섭하며 내내 심기를 건드린다.

김소영은 “일주일 내내 라볶이를 기다렸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지만, 오상진 역시 건강 식단에 대한 고집을 꺾지 않는다. 급기야 오상진은 영양소를 핑계 대며 상상초월 재료까지 멋대로 투척하고, 결국 김소영은 “라볶이 맛을 해쳤잖아!”라며 폭발하고 만다.

이후 오상진, 김소영은 이사를 앞두고 딸 수아의 새 침대를 알아보기 위해 가구 매장을 찾는다. 그곳에서 두 사람은 여태껏 본 적 없는 ‘살기 가득’ 부부 싸움을 벌여 스튜디오를 얼어붙게 한다. 가격, 사용 기간 등 미래의 실용성을 추구하는 김소영과 효율보다는 동심을 고집하며 어린이용 침대를 원하는 오상진이 가치관 차이에 직면,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기 때문.

조곤조곤 논리로 대응하는 김소영에게 결국 오상진은 “너도 엄마잖아! 딸한테 좀 해주면 안 돼?”라고 해 사태는 더욱 심각해졌다고. ‘엘리트 부부’ 두 사람의 살벌한 기싸움에 지켜보는 이들도 살얼음이 됐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오상진은 기상천외한 ‘반전 애교’를 선보여 눈길을 끈다. ‘점잖은 선비’ 이미지의 오상진이 아내 김소영의 화를 풀어주기 위해 회심의 필살기를 선보인 것. 방송 18년 차 오상진의 난생처음 보는 ‘깨방정’에 스튜디오도 술렁였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지혜, 정주리, 이현이를 비롯한 여성 패널들은 “귀엽다”, “이상적이다”라며 연신 함박웃음을 지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상진은 아내 김소영의 마음도 돌릴 수 있을지, ‘엄친아 남편’ 오상진의 애교 필살기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동상이몽2’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