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트랜스젠더 풍자, 父에 커밍아웃 그 후 "10년 연 끊어"→"집·외제차 선물"


트랜스젠더 크리에이터 풍자가 커밍아웃 관련 아버지와의 일화를 전했다.

18일 방송되는 MBC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 '혓바닥 종합격투기 세치혀'(연출 한승훈) 2회에서 풍자가 출연한다. 8강전에서 충격적인 사칭 빌런을 만난 썰로 현장을 들썩이게 했던 풍자는 준결승전에서 '아버지에게 커밍아웃을 해보았습니다'라는 강력한 썰네임 주제를 공개한다. 그는 "트랜스젠더로서, 여자로서 첫 경험을 이야기하려 한다"며 커밍아웃 당시를 회상한다.

풍자는 "아버지에게 '여자로 살고 싶다'고 얘기했다 결국 가족과 10년 동안 연을 끊었다"며 이야기를 들려줘, 혓바닥 격투기장에 눈물주의보가 발동된다. 풍자의 썰에 과몰입한 유병재 눈가에 눈물이 그렁그렁 맺히고, 관객석 곳곳에서 눈가를 훔치는 썰 피플의 모습도 포착됐다고 전해져 더욱 풍자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한편, 풍자는 관계 회복된 아버지와의 이야기도 전한 바 있다. 풍자는 최근 수입이 크게 늘었다며 "돈 쓸 시간이 없어서 아빠한테 집과 외제차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풍자는 "너무 좋하시더라"면서도 "그런데 제 방송은 안 보신다. 되게 꼴 보기 싫어하시고 '쟤가 도대체 왜 저러나?' 하신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