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재훈, 예능 본부장 콕 집어 "예뻐졌다, 감사드린다"…SBS 연예대상 프로듀서상


탁재훈이 '2022 SBS 연예대상' 프로듀서상을 수상했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탁재훈, 장도연, 이현이가 MC를 맡았다.

탁재훈은 "큰 고통을 빨리 끝내주셔서 행복하다"며 대상 후보의 부담감을 토로했다. 프로듀서상 트로피를 손에 쥔 탁재훈은 "이것조차 부담스럽다. 저 혼자 만들 수 없는 캐릭터를 우리 팀들과 제작진이 응원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미우새'를 하다보니 좋은 동생들과 '돌싱포맨'이라는 조금은 외롭고 쓸쓸한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그 프로그램을 시작하며 언제 끝날지 모르는 마음도 있었다. 곧 안 되면 프로그램을 접어야 하는 걱정 아래 시작했다. 저도 그렇고 상민, 준호, 원희, 열심히 저와 호흡을 맞춰주며 지금까지 잘 끌어오는 모습에 동생들에게 다시 박수를 주고 싶다. '돌싱포맨' 제작진에게도 감사 말씀드린다. '미우새'에서 꾸준히 멤버들을 미우새지만 밉지 않게 만들어준 PD들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저희 어머니 감사드린다. 애들 TV 안 보는 것 같지만 우리 아이들 감사하다. 후배들, 지인들, 제주도에 있는 지인들 감사드린다. 너무 고마워할 사람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가장 든든한 분, 최영인 본부장, 너무 예뻐진 최영인 본부장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