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연예대상 방송 캡처
사진=SBS 연예대상 방송 캡처


허경환이 ‘2022 SBS 연예대상’ 토크·리얼리티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2022 SBS 연예대상'이 열렸다. 탁재훈, 장도연, 이현이가 MC를 맡았다.

'미운 우리 새끼'의 허경환은 “정말 생각 안 하고 있었다. 시상하고 웃고 그러다가 가려고 했다”며 “잘하겠다. 그러니 프로그램 하나만 더 달라”면서 재치 있게 소감을 밝혔다. 이어 “평범하게 살다가 나미도 떠나보내고 지민이도 떠나보내고 있다 보니 ‘미우새’에서 저를 불쌍히 봤나 보다”라며 웃음을 안겼다.

허경환은 “이 상은 어머니께 드리고 싶다. 어머니가 우울증이 좀 오셨다. ‘왜 이렇게 좋은데 우울증이 왔냐’고 했더니 나이가 드시고 그러다 보니 그런 것 같다. 그런데 그 어떤 약보다 밝게 웃으시고 설레하시는 모습 보며 이게 효도가 아닌가 한다. SBS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울증은 없어졌는데 연예인병이 왔다. 마트 갔는데 못 알아본다고 코로나 시기에 자꾸 마스크를 내리시려고 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 상은 엄마 상이다. 통영에서 4시간 동안 엄마 혼자 온다고 불안하다며 함께 오시는 아버님께도 감사하다”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우수상 시상하러 나온 김준호는 “조랑이(김지민)의 남자 김준호다”라며 여자친구 김지민을 언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