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에서 배 하나 지릅니다"…김숙, 로망 실현하려다 현실 자각 "통장 다 털려"('김숙TV')


"이탈리아에서 배 하나 지릅니다"…김숙, 로망 실현하려다 현실 자각 "통장 다 털려"('김숙TV')
"이탈리아에서 배 하나 지릅니다"…김숙, 로망 실현하려다 현실 자각 "통장 다 털려"('김숙TV')
"이탈리아에서 배 하나 지릅니다"…김숙, 로망 실현하려다 현실 자각 "통장 다 털려"('김숙TV')
사진=유튜브 채널 '김숙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숙TV' 영상 캡처
김숙이 배 구입에 대한 로망을 드러냈다.

12일 유튜브 채널 '김숙TV'에는 '캠핑에 미쳐 국경 넘을 뻔!? 유럽 출장 중 캠핑샵 다녀온 김숙'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탈리아 밀라노로 해외촬영을 간 김에 김숙은 캠핑용품을 둘러 보기로 했다. 먼저 방문한 스포츠용품 멀티에서 실패한 김숙에게 이탈리아 출신 알베르토는 또 다른 캠핑숍을 추천했다. 김숙은 "알베르토 말에 의하면 유서 깊다. 오래된 캠핑숍이라더라. 오늘 내가 다 살 거다"라며 가게로 들어갔다.

이번 캠핑숍에는 캠핑용품들이 가득했다. 김숙은 전시된 텐트들을 보며 "예쁘다"면서 감탄했다. 김숙은 세 걸음 가다 멈출 정도로 캠핑용품 구경에 빠졌다. 김숙은 "여기는 캠핑숍 스케일이 여기는 텐트부터 루프탑 텐트까지 다 있다. 우리는 좀 따로 있지 않나. 여기는 다 들어가있다"고 말했다. 제품들은 세일가였지만 구매하기에는 비쌌다. 김숙은 미니 아이스박스를 기념으로 샀다.

김숙은 "위에 내가 사고 싶어 하는 배가 있더라"며 위층으로 올라갔다. 김숙은 "저 오늘 이탈리아에서 배 하나 지른다"고 큰소리쳤다. 전시된 배를 둘러보던 김숙은 "400유로면 얼마냐. 55만 원? 큰 맘 먹으면 살 수 있을 정도다. 이러면 사고 싶어진다"며 눈독을 들였다. 이어 "미쳤다. 여기는 오면 안 되겠다. 통장 다 털리겠다"며 현실을 자각했다.

노란색 카약을 구경하던 김숙은 "이건 가격이 세다"고 했지만 막상 계산을 해보니 "515유로. 70만 원? 살 만하다"라며 고민했다. 작은 가방 안에 쏙 들어가는 사이즈마저 마음에 들어갔다. 캠핑숍을 나온 김숙은 "뭘 사냐. 여기까지 와서. 살 거 하나도 없다. 집에 가야지"라고 했다. 이어 "안 샀다. 아이스박스 하나 샀다"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배 사냐 마냐. 빨리 얘기 좀 해달라"고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