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 사진 = 텐아시아DB
전현무 / 사진 = 텐아시아DB


10주년을 앞둔 최장수 관찰 예능 '나 혼자 산다'와 프로그램의 한 축을 담당하는 '전 회장' 전현무가 ‘초심과 도전’이라는 키워드로 대동단결, 천생연분 케미를 자랑하며 2022년에도 시청자들의 '금요일 밤 확실한 웃음 버튼'으로 활약했다.

전현무는 그림 신생아에서 ‘무스키아(전현무+무스키아)’로 요똥(요리 똥손)에서 ‘무든램지’(전현무+무든램지)로 도전을 거듭하며 프리랜서 선언 10년을 맞이한 올해 ‘2022년 제일 웃긴 예능인’으로 불렸다. MBC ‘연예대상’ 강력 후보로 꼽히며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2013년 3월 첫 방송돼 9년 동안 시청자들의 금요일 밤을 책임지고 있는 '나 혼자 산다'는 올해도 변함없이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며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활약했다.

올해 ‘나 혼자 산다’의 키워드는 초심과 도전이었다. 싱글 라이프를 비추는 프로그램의 고유한 매력을 살리면서, ‘식집사’ 키, ‘소식좌’ 코드 쿤스트, '무도인' 이주승, '낭또' 차서원 등 각자의 개성을 즐기는 이들을 섭외한 것. 기존 무지개 회원 전현무, 박나래, 기안84와는 또 다른 싱글라이프로 시청자들의 재미와 공감, 간접 경험의 폭을 넓혔다.

초심과 도전을 동력 삼은 ‘나 혼자 산다’는 26주 연속 금요일 예능 프로그램 시청률 1위를 기록 중이다. 특히 최근 방송된 '무지개 큰손 대잔치' 편은 최고 시청률 11.7%로 올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 새로운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광고주가 뽑은 좋은 프로그램상, '올해의 브랜드 대상'을 받으며 대표 ‘관찰 예능’의 위엄을 자랑했다. 이 외에도 무지개 회원들의 관심사, 취미가 매주 화제를 모으며 싱글 라이프 트렌드를 이끌고 있다.
'나혼자산다' /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올해의 키워드인 ‘초심과 도전, 확장’은 프리랜서 선언 10년을 맞은 전현무와 ‘천생연분 케미’를 자랑했다. 전현무는 1월 1일, 7시간 24분 만에 한라산 등반에 성공한 뒤 “프리 선언한 지 10년이 된 해다. 10년 동안 이 자리에 오르기 위해 열심히 MC를 했다. MC는 공감해 주는 역할이라 물어보다 끝나더라. ‘왜 나는 할 생각 안 해..?’라는 근본적인 물음이 생겨, 올해는 나도 도전해보려 한다. 내 인생의 주인공이 되어야겠다”며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도전하는 싱글 라이프를 선보일 것을 예고했다.

실제로 전현무는 ‘나 혼자의 시간, 무엇을 해야 하지’라는 1인 가구뿐만 아니라 모두의 고민거리에 대해 답을 찾아가는 과정을 '나 혼자 산다' 시청자들과 공유했다. 무지개 회원들의 다양한 삶에서 영감을 받고 새로운 도전을 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 ‘트렌드에 민감한 남자’로 불리며 요리, 그림, 캠핑 등을 시작했다. 새 분야를 경험하며 자신도 몰랐던 능력을 발견하는 그의 모습은 시청자에게 재미는 물론 대리 만족과 자극이 됐다.

이렇듯 전현무는 그림 신생아에서 독특한 화풍을 가진 '무스키아', 요리 똥손에서 오마사케까지 대접하는 '무쉐린 식당'의 오너 셰프 '무든램지'까지 자신의 싱글 라이프 세계관을 넓혀갔다. 여기에 '무무상회', '무무 개치원', '무린세스' 등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구축하며 무지개 회원들과 만점 케미를 자랑했다.

시청자는 어설프고 때로는 꽤 망가지지만 이를 솔직하게 보여주며 자신만의 싱글 라이프를 만들어 가는 혼자 사는 남자 전현무와 무지개 모임의 리더로 회원들에게 깐족이는 전현무를 응원했다. “전현무가 ‘나 혼자 산다’에 평생 출연하길”, “올해 대상은 전현무”, “2022년 제일 웃긴 사람”, “’’나혼산’ 전현무 유니버스 포에버” 등 시청자들의 반응에서 ‘나 혼자 산다’를 꽉 채운 전현무의 매력을 가늠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