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살' 허성태./사진제공=tvN
'연매살' 허성태./사진제공=tvN


허성태가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허성태는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이하 ‘연매살’)에서 세계적으로 각광받는 데이팅앱 개발자 이자 메쏘드엔터의 새로운 대표 구해준을 연기했다.

허성태는 극 초반 독단적인 의사결정으로 메쏘드엔터 직원들의 두려움과 원망의 주인공이 됐지만, 극 후반으로 갈수록 “존중받는 상사 되겠다”고 선언하며, 메쏘드엔터의 진정한 대표로 변모해 나가는 모습을 연기했다.

허성태는 극중 첫사랑인 천제인(곽선영 분)과 상사-부하 관계로 재회해 달콤살벌한 티키타카와 함께 키스신까지 선보이며 로맨스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허성태는 14일 소속사 한아름컴퍼니를 통해 “곽선영 배우를 말 그대로 ‘첫사랑’이라고 생각하며 연기에 임했다. 촬영 전에 중돈(서현우 분)과 제인에게 내가 동갑이라서 미안하다 했다. (웃음) 서로 아이스브레이킹을 했다. 다들 착하고 협조적이라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허성태는 이익만을 따지고, 냉정한 모습의 구해준을 잔망스러운 행동과 장난끼 넘치는 웃음으로 재탄생 시키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에 허성태는 “구해준의 모든 장면에 저의 아이디어가 녹아있다. 감독님도 저의 애드리브와 아이디어를 대부분 수용해 주셨다. 너무나 즐겁고 자유롭고 행복한 현장이였다”고 전했다.

허성태는 여러 작품을 통해 남성적이고, 악역연기를 펼쳐왔지만 ‘연매살’에서는 180도 다른 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허성태는 “‘연매살’이 ‘로맨틱 코미디’는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로코’에 도전한다는 마음으로 임했던 작품이었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 컸고, 이 멤버 그대로 자유롭게 즐겁게 시즌2에서 만나 연기하고 싶다”며 ‘연매살’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허성태가 출연한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는 대형 연예 매니지먼트사 메쏘드엔터를 배경으로,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들과 일하는 '프로 매니저'지만 자기 인생에 있어서는 한낱 '아마추어'인 사람들의 일, 사랑, 욕망을 다룬 작품. 지난 13일 12회를 끝으로 종영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