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던말릭과 한판 붙었다…세미 파이널 티켓 쥘 주인공은? ('쇼미11')


이영지와 던말릭이 랩으로 붙는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net '쇼미더머니 11' 8회에서는 꿈의 본선 무대가 펼쳐진다. 세미 파이널 티켓을 거머쥘 TOP8이 누가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이영지와 던말릭의 역대급 매치가 예고됐다.

'쇼미더머니 11'은 앞서 진행한 '팀 디스 배틀'의 승팀, 패팀끼리 묶어 슬레이(박재범·슬롬) vs 알젓(저스디스·알티), 그릴즈(릴보이·그루비룸) vs 콰이올린(더콰이엇·릴러말즈)으로 본선 대진이 새롭게 짜여졌다. 팀 슬레이와 팀 알젓이 본선 대결에서 맞붙게 됨으로써 모두가 기다린 이영지, 던말릭 매치를 드디어 볼 수 있게 된 셈. '쇼미더머니 11' 방송 전부터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혀온 두 사람인 만큼 이들이 펼칠 역대급 무대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이에 Mnet 측은 두 사람의 무대가 담긴 8회 예고를 일부 공개하며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영지는 한 번 들으면 잊혀지지 않는 중독성 강한 신곡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영지 특유의 파워풀한 랩과 무대 매너가 음원에 '찰떡' 같이 녹아들었다는 반응이 대다수다. 이와 상반된 분위기인 던말릭은 힙합 팬들이 열광할 만한 공연으로 본선의 문을 두드렸다. 저스디스와 함께 소위 '차력쇼'라 불리는 속사포 랩을 선보인 던말릭의 공연에 시즌9 '뿌리'에 견줄 만한 레전드급 무대라는 기대도 쏟아지고 있다.

이번 본선에서는 호미들, 언에듀케이티드 키드, PH-1, 미노이, 기리보이, 제시, 다이나믹 듀오, 빅나티, 죠지 등이 피처링으로 나선다. 이들이 어떤 참가자의 무대를 지원사격하게 될지는 아직 드러나지 않아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 가운데 예고편으로 살짝 공개된 언에듀케이티드 키드, 릴보이&기리보이, 박재범 등의 무대가 폭발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키기도 했다.

'쇼미더머니 11' 본선은 총 5번의 라운드로 진행되며, 1·2차 투표에 걸쳐 합산한 공연비 결과에 따라 패배 팀에서는 탈락자가 발생하게 된다. 앞서 노윤하(팀 그릴즈)와 QM(팀 콰이올린)의 대결에서는 비오와 김하온이 피처링을 한 노윤하 무대에 더 많은 공연비와 함께 승리가 돌아갔다. 본격적으로 막을 올린 본선에서는 이영지와 던말릭 매치 외에도 블라세(팀 그릴즈) vs NSW yoon(팀 콰이올린), 잠비노(팀 슬레이) vs 허성현(팀 알젓) 대결이 무대에 올려진다. 이번 시즌 부활한 '마이크 선택'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알젓 팀에서는 칸과 로스가, 슬레이 팀에서는 토이고와 신세인이 본선 마이크를 두고 접전을 펼칠 예정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