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황세온./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황세온./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황세온이 쿠팡플레이 '어느날'에서 김수현과의 베드신을 위해 혹독한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텐아시아 사옥에서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이하 '연매살') 배우 황세온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연매살'은 동명의 프랑스 원작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일은 프로, 인생은 아마추어인 연예인 매니저들의 하드코어 직장 사수기를 담았다. 황세온은 극 중 메쏘드엔터의 데스크 직원이자 배우 지망생 강희선으로 분해 열연했다.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된 황세온. 그는 "희선이 역할을 보자마자 딱 이거다 싶었다. 두 번째 미팅에서 바로 캐스팅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감독, 작가와 이야기를 나누며 캐릭터를 잡아갔다는 그는 "희선이와 나의 MBTI 이야기도 했다. 희선이는 ESFP, 나는 ISFP라 비슷한 부분이 많았다. 뉴질랜드에서 온 설정도 실제 나와 같다. 희선이가 해외에서 온 느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이야기하며 만들어갔다"고 말했다.

곱슬한 파마머리도 황세온이 낸 아이디어였다. 그는 "감독님이 개성이 뚜렷한 친구였으면 좋겠다고, 메쏘드엔터 문이 딱 열렸을 때 보이는 인물이니까 딱 봤을 때 범상치 않아 보였으면 한다고 했다. 그래서 시안도 찾아보고, 원작의 배우 스타일도 참고했다. 원작 배우가 흑인인데 머리가 곱슬하다. 저 헤어스타일을 한국식으로 표현해보면 좋겠다 싶어서 감독님과 미팅 때 파워포인트를 준비해서 보여줬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처음부터 오케이 하지는 않았다. 세 번을 트라이 했다. 피스도 붙였다가 머리도 묶었다가 결국에는 내가 처음에 얘기한 파마머리로 돌아온 거다. 의상도 펑키한 스타일도 입어 보고, 체인 목걸이도 해보고, 선글라스도 착용해보고 여러 가지 시도를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키 172cm의 모델 출신 배우 황세온은 쿠팡플레이 '어느날'에서 홍국화 역을 맡아 김수현과의 파격 베드신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베드신이나 노출에 대한 걱정은 없었냐고 묻자 황세온은 "베드신에 대한 걱정은 안 하는 성격이다. 닥치면 모든 다 할 수 있다는 마인드다. 오히려 그림 적으로 예뻐 보여야 하니 다이어트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잘 안 찌고 안 빠지는데 4~5kg 정도 뺐다. 많이 굶기고 했고, 하루 한 끼를 먹어도 계란 조금 먹고, 촬영 때는 물만 조금 마셨다. 그때 당시 몸무게가 40kg 중후반대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촬영이 끝나고 한 달 지나서 재촬영이 잡혔다. 이미 3~4kg가 돌아온 상태로 갔는데, 다들 그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냐고 하더라"며 웃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