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들고'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복덩이들고' 스틸. / 사진제공=TV조선


송가인-김호중의 특급 역조공 프로젝트 '복덩이들고(GO)’가 특별 초대 손님과 함께한 태국 '카오산로드' 즉흥 버스킹과 고품격 선상 라이브까지, 복남매의 글로벌 '흥 잔치' 현장을 공개한다.

14일 방송될 TV CHOSUN '복덩이들고(GO)'에서는 태국 교민들을 위한 '내일은 방콕트롯'을 성황리에 마친 뒤, 한국에 있는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태국에 와달라고 요청하는 복남매의 모습이 그려진다. 갑작스러운 연락을 받고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의리를 지키기 위해 다음날 바로 방콕을 찾은 친구들의 정체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먼 길을 달려와준 초대 손님과 복남매는 전 세계 여행자들의 거리 '카오산로드'에서 즉흥 버스킹을 선보였다. 송가인의 폭발적인 가창력이 돋보이는 트롯 메들리 무대는 물론, 깜짝 초대 손님의 신곡까지 국가대표 '흥부자'들의 목소리가 태국의 밤을 흥겹게 물들였다. 무대 위를 벗어나 관객들과 가까이에서 소통한 복남매와 친구들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떼창을 유발하며 감동을 선물했다.

초호화 럭셔리 크루즈 투어에 나선 송가인, 김호중은 "태어나서 이런 배 처음 타본다"라며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이를 본 '허풍 가이드’ 허경환은 "너희 정말 촌스럽다, 이런 거 한 번쯤은 타 봤어야지"라며 복남매를 향해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유발했다.

바쁘게 사느라 휴가도 제대로 가 본 적 없는 복남매는 눈앞에서 펼쳐지는 방콕의 아름다운 야경과 최고급 뷔페까지, 오랜만에 갖는 휴가를 충분히 즐겼다. 또, 선상 위에서 펼쳐진 즉석 공연에 참여해 글로벌 팬심까지 사로잡으며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다.

'휴가 타임'에도 전 세계인들에게 복 나눔을 실천한 송가인, 김호중, 허경환의 모습은 14일 밤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