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임혁이 미스코리아 출신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들려줬다.

지난 13일 방송된 TV조선 '기적의 습관'에서는 배우 임혁과 그의 아내 김연희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손범수는 "임혁 선생님은 데뷔 후에 47년 동안 명품 연기를 우리에게 선물해주신 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대조영', '무인시대', '여인천하', '천추태후', '징비록' 등 대작에 모두 출연하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임혁은 "연기자로서 바른 삶을 살 수 있도록 늘 겸손하게 지내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임혁의 아내는 지방 미스코리아 출신이라고. 알고 보니 키가 작아서 떨어졌다고 털어놨다.

결혼 전 김연희는 극단 배우로 활동했다. 회식에서 임혁과 처음 만났다고. 그는 "그때 당시는 음료수가 비쌌다. 어디서 음료수와 오징어를 사 와서 날 줬다. 그 뒤로 7년 사귀고 애 낳고 산다"며 러브 스토리를 들려줬다.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김연희는 "요즘 노래하고 가수 됐다고 그냥 잠도 안 자고 열심히 하고"라고 말했다. 임혁은 "배우는 때에 따라서 남의 인생을 살지만 내가 하고 싶은 인생은 살지 못하잖아. 사람이 노래한다는 거 그 이상으로 행복한 게 없더라. 번뇌가 없어지더라"며 웃었다.

임혁은 "아버님이 평소에 고혈압을 앓다가 뇌졸중으로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이어 "처가 쪽은 장모님이 당뇨를 앓다가 합병증으로 돌아가셨다. 저희도 나이가 있다. 당뇨에 대해 걱정이 많다"고 덧붙였다.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