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김준호가 김지민에게 명품백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서는 영화 ‘탄생’ 윤시윤, 이문식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돌싱포맨’ 멤버들과 2022 카타르월드컵 대한민국 VS 브라질 경기를 보기 전 축구 지식 배틀을 펼쳤다. 하지만 그는 “연장전은 30분씩 하는 거 아니야?”라는 질문을 하며 단번에 ‘축알못’으로 들통났다. 더불어 김준호는 이상민이 “경기가 딜레이 되면 이후 경기도 못하는 거 아니냐”고 걱정하자 “앞 게임이 끝나야 할 거 아니냐”고 수긍, 축구 마니아 탁재훈을 당황하게 했다.

또한 김준호는 윤시윤이 프란치스카 교황에게 “성인이 될 상”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자 “상민이 형은 걸인이 될 상”이라고 디스했다. 이문식이 드라마 캐릭터를 위해 일부러 이를 뺐다고 털어놓자 “재훈이 형은 떡 먹다가 이가 빠졌다”고 폭로하기도.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이어 김준호는 과거 예능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췄던 윤시윤이 “요즘에도 게임 하면서 초등학생이랑 다투고 그러느냐”고 묻자 “(요즘엔) 잘 타이른다”고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과거 게임으로 만난 7살 아이와의 에피소드를 털어놔 모두를 웃프게 만들었다.

이후 김준호는 윤시윤이 과거 연인에게 해줬다는 벚꽃 이벤트에 따끔한 충고를 건네며 절친 임을 입증했고, “지민이가 나를 왜 좋아하는지 아냐. 최근에 알았다. 내가 부족해서”라며 갑자기 자신의 매력을 어필했다.

김준호는 이문식의 과거 러브스토리에도 공감했다. 이문식이 아내에게 20년 만에 명품백을 처음 선물했다며 “P로 시작하는 거다. 다른 메이커는 잘 모르니까. 작은 것 샀다”고 설명하자 김준호는 “내가 지민이 하얀 것 사줬는데 제일 싼 거다”며 뜻밖 공감대를 형성해 윤시윤에 “와이프 위해 고른 게 중요하지, 싼 거라니”라는 지적을 받았다.

‘돌싱포맨’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