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SBS
/사진제공=SBS


SBS 월화 드라마 '치얼업'이 종영을 앞둔 가운데, 한지현부터 장규리까지 종영 소감을 전했다.

13일 '치얼업' 측은 드라마의 주역 한지현(도해이 역), 배인혁(박정우 역), 진선호(김현진 역), 장규리(태초희 역)의 종영 소감과 함께 마지막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연희대 응원단 신입 단원 도해이 역을 맡아 킹랑스러운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을 뽐낸 한지현은 "그동안 '치얼업'과 도해이를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저를 좋아해 주시는 시청자 한 분 한 분 덕에 더욱 힘을 입어 연기할 수 있었다. 항상 노력하고 좋은 배우가 될 수 있게 성장해나가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여러분의 하루하루에 행운이 가득하길 바랍니다. 사랑합니다"고 덧붙였다.

연희대 응원단 단장 박정우 역을 매력적으로 소화하면서 한지현과 풋풋한 청춘 케미로 호평을 얻은 배인혁은 "끝까지 '치얼업'을 응원해주고 시청해주신 많은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리고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정우와 많은 배우를 알아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연희대 응원단 신입 단원 진선호 역을 맡아 애틋한 짝사랑 연기를 통해 시청자를 미소 짓게 했던 김현진은 "진선호를 응원해주시고 '치얼업'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현장 분위기를 항상 행복하게 만들어주신 한태섭, 오준혁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 그리고 동료 배우들 또한 감사하다. 2022년을 '치얼업'으로 가득 채워 행복했다"고 말했다.

연희대 응원단 부단장 태초희 역을 맡아 캐릭터 착붙 연기를 선보여 호평받은 장규리는 "'치얼업'과 태초희를 사랑해주시고 큰 성원 보내주신 시청자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시청자들을 치얼업해드리는 드라마가 됐으면 했는데 시청자의 응원 덕분에 저도 촬영하는 내내 힘을 얻고 힐링했다. 또 좋은 작품으로 금방 돌아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마지막 대본 인증샷 스틸에는 한지현, 배인혁, 김현진, 장규리가 환한 미소로 시청자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에 '치얼업' 최종화에서 이들의 로맨스가 어떤 끝을 맺고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