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중, 드레스 사건 터졌다…부국제 단독 MC 자리 어쩌나 ('연매살')


배우 김아중이 드레스 때문에 곤란한 상황에 처한다.

13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는 김아중이 최종회의 대미를 장식한다.

김아중은 부산국제영화제의 MC로 나선다. 그것도 파트너 없이 단독 진행이다. 세계적인 영화인들과 수많은 관객이 주목하고 있는 이 행사에서 입을 의상 선정도 중요하다.

공개된 스틸컷을 보니 김아중은 고급스러우면서도 화려한 와인 컬러의 드레스를 선택한 듯하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디자이너가 만든 이 의상은 제 주인을 만나 영화배우로서의 기품을 더해주고 있다. 매니저 천제인(곽선영 분) 팀장 역시 자신의 배우의 아름다운 자태를 보며 뿌듯해한다.

그런데 이 훈훈한 분위기는 곧이어 산산조각 난다. 어렵게 준비한 드레스에 문제가 생긴 것. 아중은 허리춤을 붙잡으며 상황의 심각성을 가늠하고 있고, 드레스가 망가진 최악의 상황을 목도한 제인은 입을 틀어막을 정도로 온몸으로 당황스러움을 표현하고 있다.

레드 카펫에서 수많은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고, 행사가 끝나면 베스트와 워스트 드레서에도 오르내리는 배우들에게 치열한 드레스 경쟁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 최종회 예고 영상에서도 "어지간한 드레스는 다 빠졌을 것"이라며 장명애(심소영 분)가 경험에서 묻어난 현실을 직시하고 있다. 최종회에서의 직장 라이프도 결코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언제나 묘수를 생각해냈던 제인이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는 기대 포인트다.

제작진은 "어느덧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가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그 대미를 김아중 배우의 ‘드레스 사건’ 에피소드가 장식할 것이다. 벌써부터 좌충우돌 고군분투가 예측되는 이 사건이 어떤 빅재미를 선사할지, 무엇보다 ‘매벤져스’ 마태오(이서진), 천제인, 김중돈(서현우), 소현주(주현영)는 자신들의 인생 문제에 대해 어떤 답을 찾을 수 있을지, 끝까지 지켜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