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사진제공=MBC
'호적메이트' /사진제공=MBC


이경규의 김치에 사위 김영찬은 어떤 반응을 보일까.

13일 방송되는 MBC 예능 ‘호적메이트’ 42회에서는 이경규와 예림이가 만든 첫 김장 김치를 김영찬과 함께 시식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이경규와 예림이는 우여곡절 끝에 김장 김치를 완성한다. 김치를 모두 만든 뒤 첫 시식은 사위 김영찬과 함께 한다. 이를 위해 이경규는 김치랑 먹으면 더욱 맛있는 짜장 라면까지 끓인다.

비싼 잣까지 예쁘게 뿌린 김치에 김영찬은 먹기 전부터 감동한다. 특히 창원 특산품인 단감으로 만든 김치를 보고 신기해한다. 실제 시식이 시작되고, 김치를 입에 넣은 김영찬은 묘한 표정을 짓는다.

쉽사리 시식 평을 내놓지 못하던 김영찬. 장인어른이 없는 자리에서야 솔직하게 맛을 평가한다는 전언. 이에 이경규 앞에서는 말하지 못한 그의 진짜 마음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생각보다 많은 김치에 예림이와 김영찬 부부가 부담스러워하자, 이경규는 이를 ‘호적메이트’ 가족에게 보내줄 생각을 한다고. 과연 이경규가 김치를 보내주고 싶은 ‘호적메이트’ 가족은 누구일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이경규 표 김치를 먹은 사위 김영찬의 솔직한 반응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호적메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