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현영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조현영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그룹 레인보우 출신 조현영이 방송인 노홍철과의 열애설을 언급했다.

조현영은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일은 해도 해도 끝이 없냐 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조현영은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하는 콘텐츠를 진행했다. 그는 인테리어를 하던 도중 레인보우 활동 시절을 회상했다.

조현영은 "초반에는 숙소에 다 같이 살았고 감시도 심했다"며 "생일파티 같은 데 가면 혼났다"고 고백했다. 이어 "나중에는 스케줄이 있을 때 숙소에 모이는 정도였다"며 "친한 사람들이 비연예인이라 밖에 나가도 안 들켰다"고 말했다.

조현영은 "진짜 어이없는 일이 있었다"며 23세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당시 이사님이 나를 따로 불렀다"며 "나는 잘못한 게 없었는데 (이사님이) '말 안 한 거 있지? 솔직하게 말하면 봐줄게. 너 노홍철이랑 사귀는 거 소문 다 퍼졌어'라고 하더라"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조현영은 "나는 (노홍철) 선배님 번호밖에 없었고 명절 때 인사드리는 정도의 친분이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사적으로 본 적도 없다고 말했더니 진짜 억울해 보였는지 그냥 보내줬다"며 "당시 연예계란 아니 땐 굴뚝에도 연기가 날 수 있는 곳이라 느꼈다"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