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남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강남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가수 강남이 사카 도톤보리에서 타코야키 아르바이트를 했다.

지난 12일 강남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강나미네 철판 일본 진출?! 타코야키로 오사카 평정하고 왔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남은 자신의 타코야키가 맛있다며 자랑, 이후 일본의 한 타코야키 가게에서 일을 하게 됐다. 강남은 "쓸데없는 말을 했더니 오사카까지 일하러 왔다"고 이야기했다.

또 "늘 내가 일할 곳은 여기"라고 말했고 그 순간 카메라가 호스트바 간판을 비췄고 강남은 "카메라 내려달라"라는 다급한 모습에 주위의 폭소를 유발했다.

강남은 "제일 유명한 곳을 섭외해버렸다"라며 약간은 긴장했다. 가게 안으로 들어간 강남은 이내 직원들에게 씩씩한 인사를 건넸다.

그는 타코야키 만드는 법부터 배웠고, 반죽을 붓고 문어를 한조각씩 넣었다. 튀김가루를 뿌려준 뒤 자시 반죽을 가득 부어줬다. 본격적으로 타코야키 판매를 시작한 강남.

강남을 알아본 한국인 손님들로 가게 앞은 문전성시를 이뤘다. 이 중 한 커플이 등장하자 강남은 "프러포즈 할 때는 강력하게 해야 한다"며 "절대 들키면 안된다. 그리고 안 울었다? 한 번 더 해야 한다. 나 안 우니까 세 번 했잖냐"라며 자신만의 노하우를 전수했다.

또 다른 사람이 가게에 방문했다. 손님의 정체는 강남의 아내 이상화. 강남은 "여러분 이상화 선수예요"라고 외쳤다. 이상화는 "겨울에 타코야키 트럭으로 '강나미 타코' 해도 잘 나가겠다"라며 엄지를 치켜 세웠다.

이후 강남은 사장님으로부터 일당과 소스를 선물 받고, 보람찬 아르바이트를 마무리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