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장신영♥' 강경준, 제주 큰손이었다 "건설·숙박업 중, 요식업 준비도" ('줄서는식당')


배우 강경준이 사업가로 변신한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줄서는식당'에는 강경준이 출연했다.

이날 강경준은 제주살이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제주도에서 지금 하고 있는 건 본업 연기가 아니다. 다른 것들을 하고 있다. 건설업, 숙박업을 하고 있고 요식업은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입짧은햇님은 이에 "회사를 갖고 계셨나. 대표님이셨다. 이런 분을 줄 세웠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종합] '장신영♥' 강경준, 제주 큰손이었다 "건설·숙박업 중, 요식업 준비도" ('줄서는식당')
[종합] '장신영♥' 강경준, 제주 큰손이었다 "건설·숙박업 중, 요식업 준비도" ('줄서는식당')
박나래는 "한국의 트럼프라는 소문이 있다. 그래서 아까 소고기 사준다고 했나 보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유발했다.

강경준은 줄을 잘 서는 스타일이냐는 질문에 "사실 줄을 잘 안 선다. 웬만하면 다른 데 간다. 배고픔을 참지 못하기 때문에. (배고프면) 많이 화나는 스타일"이라고 답했다.

지금 공복인지 묻자 그는 "공복이다. 전혀 화가 나지 않았다. 아직까진 괜찮다. 사실 너무 힘들다. 재료가 남아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종합] '장신영♥' 강경준, 제주 큰손이었다 "건설·숙박업 중, 요식업 준비도" ('줄서는식당')
1시간이 훌쩍 넘자 강경준은 "간당간당하다. 맛이 없으면 진짜 큰일날 줄 알아"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때 가게에서 '이OO님'이라고 호명하자 강경준은 "네 저희예요"라고 외치며 자리를 이동했다.

알고 보니 따라 들어가고 싶은 마음을 담은 연기였던 것. 강경준의 연기력에 속은 박나래, 입짧은햇님은 "진짜인 줄 알았잖아. 이래서 배우들은"이라며 감탄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