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첫 작품 '치얼업', 기쁨과 더불어 부담감"
서브 남주 역할 "고백했지만 이뤄지지 못 해, 짠했다"
"연세대 응원단 단장에게 티칭 받기도"
"캐릭터 이름보다 '내 이름'으로 기억되고파"
배우 김현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이번 작품을 통해 대학교를 갔다면 해보고 싶었던 것들을 실현했어요. MT 가기, 학식(학교 식당)에서 먹기, 드라마에서 다 해봤네요. 다 같이 어울리며 느낄 수 있는 청춘의 풋풋한 감성도 좋았어요. 대학교에 갔다면 해봤을지 안 해봤을지는 모르겠지만 CC도 해보면 좋지 않을까요? 하하."

대학을 다니지 않은 배우 김현진은 청춘 로코물 SBS '치얼업'을 통해 대학생활을 경험해볼 수 있어 즐거웠다고 했다. '치얼업'은 50년 전통이라는 찬란한 역사가 무색하게 망해가는 연희대학교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지난 13일 종영했다. 최근 서울 중림동 텐아시아 사옥에서 만난 김현진은 드라마 속 캐릭터처럼 밝고 듬직했다. 이 드라마에서 김현진은 짝사랑하는 도해이(한지현 분) 때문에 학교 응원단에 들어가게 된 의예과 신입생 진선호 역을 맡았다.

지상파 출연작은 이번이 처음인 김현진은 "비중 높은 캐릭터에 캐스팅됐다는 소식에 기뻤지만 부담감이 밀려왔다"며 "촬영하면서도 부담감이 컸지만 주변에서 많이 도와주셨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디션에 최대한 선호의 이미지에 맞게 하고 갔다. 부잣집 도련님 캐릭터이지 않나.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내야 하는데 제가 그렇지가 않다"며 오디션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평소 꾸민 스타일보다 편안한 스타일을 좋아한다. 친구들 만날 때도 모자 푹 눌러쓰고 츄리닝 입고 다닌다. 그러다보니 서호 이미지에 맞는 옷이 없어서 친구 옷을 빌려 입고 갔다"고 밝혔다.
배우 김현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진선호와 도해이의 낭만적이면서도 풋풋한 바닷가 키스신은 화제가 됐다. 등대불에 두 사람의 모습이 비춰졌다가 감춰졌다가 하는 연출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배가했다. 김현진은 "키스를 할 때 돌아가고 있는 등대 때문에 불빛이 반짝반짝하지 않나. 감독님이 생각하는 그림이 나올 때까지 오래 입을 맞추고 있었다"며 웃었다. 이어 "한지현과 평소에도 잘 지내와서 연기하기에 어려움이나 큰 부담감은 없었다"고 말했다.

여자주인공과 이뤄지지 못한 서브 남주의 기분을 묻자 "내가 이렇게 열심히 고백하고 마음을 열어서 보여줬는데 싶었다. 아쉽고 짠했다"며 또 다시 캐릭터에 몰입했다.
'치얼업' 스틸. / 사진제공=SBS
'치얼업' 스틸. / 사진제공=SBS
김현진은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의상에 감탄하면서도 의외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그는 "축제신과 합동응원전을 노천극장에서 찍었다. 단상에 그늘이 지려면 12시가 넘어야 하는데, 그늘이 생기기 전에 옷에는 점점 땀 자국이 생겼다. 통풍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극 중 연희대는 연세대를 모티브로 한 학교. 응원단 단원들의 시원시원한 안무 동작 역시 연세대 응원단의 안무를 차용했다. 김현진은 "드라마 촬영을 4월에 시작했는데 연습을 2월부터 8월 말까지 했다. 응원 안무를 짜는 안무 감독님이 따로 계셨다. 안무 감독님에게 주로 수업을 받았지만 가끔 연세대 응원단 단장, 부단장님에게 티칭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실제 연세대 응원단 안무와 "비슷한 면이 있다. 하지만 우리만의 스타일을 섞었다. 감독님이 연출적으로 강약을 주고 싶어하신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 그런 포인트를 섞어 수정했다"고 설명했다.

평소 춤 실력을 묻자 김현진은 "습득력은 좋지만 몸치다. 금방 금방 배우지만 예쁘게 추진 못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도 "꾸준히 해서 잘하게 됐다. 제가 봐도 전보다 실력이 늘었다. 거기에 감독님이 편집으로 잘 살려주셔서 잘하는 것처럼 나올 수 있었다"며 뿌듯해다.
배우 김현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2016년 모델로 데뷔했다가, 2020년부터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모델에서 배우로 전향한 이유는 무엇일까. 김현진은 "회사 선배들 중에 모델 출신 연기자들이 있다. 너무 멋있지 않나. 제가 선배들을 멋있다고 생각하는 것처럼, 누군가도 저를 멋있게 생각한다면 좋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연기의 재미를 느낀 순간에 대해 묻자 김현진은 "작품의 완성이 됐을 때다. 열심히 쌓아올린 것들이 모여 완성 됐을 때 뿌듯함이 있다"고 말했다. 캐릭터에 몰입된 자신을 느낀 적 있냐는 물음에 "있다"며 "모델로 비유하자면 쇼가 시작되고 앞으로 나갈 때, 그 순간이 제일 짜릿한데, 캐릭터에 몰입했을 때 그런 느낌이다"고 답했다.

하고 싶은 연기가 있냐는 물음에 김현진은 "이번 드라마에서 짝사랑하는 연기를 했더니 이젠 사랑이 이뤄지는 캐릭터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김현진은 "제 이름이 대중의 기억에 남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 이유는 "'치얼업'의 진선호가 아닌 '치얼업'의 김현진이고 싶다. 특정 캐릭터보다는 작품마다 유연하게 변모하며 다르게 보여주고 싶기 때문이다. 하나로 고정되고 싶진 않다. 그래서 김현진이라는 이름으로 기억되고 싶다"라며 연기에 대한 열의를 드러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