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현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진.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의 김현진이 짝사랑 경험을 털어놓았다.

최근 서울 중림동 텐아시아 사옥에서 지난 13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에 출연한 배우 김현진을 만났다. 김현진은 짝사랑하는 도해이 때문에 학교 응원단에 들어가게 된 의예과 신입생 진선호 역을 맡았다.

드라마에서는 짝사랑하던 도해이는 박정우(배인혁 분)와 이어진다. 실제 김현진이 이런 상황에 처한다면 어떻게 했을까. 그는 "짝사랑하던 상대를 바로 놓지는 못할 것 같다. 누군가와 연결됐다고 해도 여운이 남아있을 것 같다. 그 사람을 보면 여전히 좋고 얘기 한마디만이라도 해보고 싶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말하는 건 짝사랑을 경험해봤기 때문이다"며 쑥스러했다.

하고 싶은 연기가 있냐는 물음에 "이번 드라마에서 짝사랑하는 연기를 했더니 이젠 사랑이 이뤄지는 캐릭터를 하고 싶다"고 답했다.

액션 느와르 장르를 즐겨 본다는 김현진은 마동석을 좋아하는 배우로 꼽았다. 김현진은 "얼마 전에 개봉한 '범죄도시2'도 극장에 몇 번이나 가서 봤다. '범죄도시1'는 대사를 다 외울 정도다. 한국에는 마동석 선배님 같은 캐릭터가 오직 선배님뿐인 것 같다. 독보적이다. 묵직한 힘에 맛깔나는 유머와 애드리브까지, 마동석만이 할 수 있는 연기인 것 같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김현진은 "제 이름이 대중의 기억에 남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치얼업'의 진선호가 아닌 '치얼업'의 김현진이고 싶다. 특정 캐릭터보다는 작품마다 유연하게 변모하며 다르게 보여주고 싶기 때문이다. 하나로 고정되고 싶진 않다. 그래서 김현진이라는 이름으로 기억되고 싶다"며 열의를 드러냈다.

'치얼업'은 50년 전통이라는 찬란한 역사가 무색하게 망해가는 연희대학교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지난 13일 종영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