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사진=SBS '소방서 옆 경찰서' 방송분 캡처
사진=SBS '소방서 옆 경찰서' 방송분 캡처
'소방서 옆 경찰서' 김래원과 손호준, 공승연이 전교 1등 여고생의 자살을 막고, 신생아 유기 사건에 공조하며 폭발적인 시너지를 발휘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9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수도권 8.7%, 순간 최고 9.8%를 기록했다. 2049 시청률은 4%로 치솟으며 시청자들을 명탐정으로 만드는 추리력 대폭발 서사가 주는 강력한 힘을 증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궁에 빠진 유기된 신생아의 생부 찾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일 미스터리 최고조로 엔딩이 담겨 긴장감을 선사했다.

봉도진(손호준 분)과 송설(공승연 분)은 자살 시도 신고를 받고 여고생 송하은 집으로 출동했다. 송설의 설득과 벽을 타고 올라온 봉도진의 기지로 송하은은 목숨을 건졌다. 같은 시각, 진호개(김래원 분)가 부재중인 경찰팀은 쓰레기가 쌓인 공터에서 신생아 사체가 든 가방을 발견해 불안감을 고조시켰다.

국과수 윤홍(손지윤 분)은 신생아는 정상 주수 미만 상태에서 자궁 내 사망했고, 배가 나오지 않아 주변에서 몰랐을 수 있다고 부검 결과를 전했다. 봉안나는 사체가 들어있던 가방이 VIP한테만 판매됐다는 것을 알아냈다. 공명필(강기둥 분)은 쓰레기들 안에서 태반과 영수증을 발견해 수사에 활기를 돋웠다. 하지만 사체가 들어있던 가방이 짝퉁으로 밝혀지면서 난항을 겪는 상황에서, 돌아온 진호개는 사건을 흥미로워하며 진짜 VIP인 방자경에게로 향했다. 방자경은 국내 탑5 광고제작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동부지검 송재준 판사의 아내 겸 송하은의 엄마였다. 방자경의 일터로 쳐들어온 진호개는 가방을 번쩍 든 채 안에서 태반과 영수증이 나왔다며 방자경의 DNA를 채취했다. 결국 방자경이 아이의 외할머니로 밝혀지면서 수사는 미성년자 임신과 신생아 유기로 확대됐다.

경찰들은 송하은이 다니는 학원으로 이동했고, 때마침 송하은을 만나기 위해 그곳에 있던 송설은 경찰들과 함께 경찰서로 돌아왔다. 이를 본 봉도진은 진호개에게 무조건 송설을 사건에 개입시키지 말라고 버럭 했다. 그렇지만 송하은의 침묵에 진호개는 송설의 투입을 막지 않았다. 송설은 송하은의 손을 잡고 위로하며 5명의 이름과 자백을 받아냈지만 직후 싸늘하게 변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곧바로 학교로 간 진호개는 교감이 전교 상위권 학부형 회의라고 속여 모은 아이들과 학부모 앞에서 DNA 채취를 요청했고, 아수라장 끝에 남학생들의 DNA를 채취했지만, 사망한 신생아의 DNA와 일치하는 사람을 찾지 못했다. 뒤이어 교감이 송하은과 친밀했다고 지목한 교생을 찾아갔지만, 교생은 펄펄 뛰며 DNA 채취를 거부해 의구심을 돋웠다.

그 사이 봉도진은 송하은의 자살 시도 사건 당시 찍힌 자신의 바디캠에서 송하은의 집에 누군가 있던 현장을 포착해 제보했다. 이에 진호개는 전교 꼴등인 송하은 오빠와 현직 판사인 송하은 아빠의 DNA 채취에 나섰다. 진호개는 송민준이 스터디 카페에서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이어폰에 있던 귀지를 채취했고, 송재준이 뱉은 가래침을 긁어모아 DNA 검사를 의뢰했다. 이후 봉안나(지우 분)를 통해 가족들의 휴대폰 기지국 추적 결과를 받은 진호개는 송하은 집으로 갔고, 송하은이 자백한 리스트는 가짜라고 알렸다. 이어 진호개는 "이 집안에서 또 다른 범죄행위가 있었다는 증거가 나왔다"라며 봉도준의 바디캠에 찍힌 장면을 보여주며 송민준의 기지국 위치가 집인 걸 발표했다. 하지만 아직 DNA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아 궁금증을 남겼다.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종합] 김래원·손호준·공승연, 전교 1등 여고생 자살 막았다…신생아 유기 사건 공조('소방서 옆 경찰서')
사진=SBS '소방서 옆 경찰서' 방송분 캡처
사진=SBS '소방서 옆 경찰서' 방송분 캡처
진호개는 편의점에서 만난 송설로부터 얼마 전 자신이 자살 시도를 막지 못한 아이에 대한 미안함으로 인해 송하은을 더 챙겼다는 말을 들었던 상황. 송설이 조사 끝에 차가워졌던 이유로 "나도 버려진 아이였다"라는 출생의 비밀을 밝히자 봉도진의 행동을 이해했다. 게다가 김현서 사건에 대해 묻는 송설에게 7년 전 실종 당일에 김현서를 마지막으로 만난 것이 자신이며, 김현서가 스토킹을 당하는 것 같다고 말했음에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 것을 가슴 아파했다. 하지만 진호개는 "왜 다들 형사님을 의심하냐"라는 송설의 질문에 "형법 제 127조 공무원은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할 수 없다. 법은 지키고 살아야 한다"라는 묘한 말만 남긴 채 나가버려 더욱 의문을 일으켰다.

이밖에도 봉도진은 김현서의 실종 전단을 바라보며 "더 봐야지. 얼마나 깊은 흉턴지"라고 하며 김현서 사건을 따로 조사할 결심을 밝혔다. 또한 진호개가 마태화(이도엽 분)에게 방필구 사건의 설계자를 묻자, 마태화는 공포심을 드러낸 채 이상행동을 보였고, 이내 "진돗개, 니가 죽었다 깨어나도 아무리 짖어봐도. 넌 그놈 앞에선 그냥 똥개야"라며 기괴하게 웃어 호기심을 드높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