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계일주' 기안84, 이시언./사진=조준원 기자
'태계일주' 기안84, 이시언./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이시언이 기안84와 여행을 다녀 온 소감을 밝혔다.

9일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예능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이하 '태계일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김지우 PD와 기안84, 이시언이 참석했다. 빠니보틀은 개인 일정으로 인해 불참했다.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는 가방 하나 달랑 메고 무작정 남미로 떠난 기안84와 그를 위해 지구 반대편으로 달려온 찐형 이시언,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의 현지 밀착 여행기를 담는다.

이시언은 "친구들과 여행을 할 수 있어서 굉장히 즐겁고 행복하면서도 힘든 순간이 많이 있었다"고 말했다. 하이라이트 영상 속 기안84와 절교 1초 전이라는 것에 대해 이시언은 "아직까지 정리는 안했는데 지금 높임말 쓰는 사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안84와 여행을 같이 간 소감을 묻자 이시언은 "같이 여행을 먼 곳으로 가게 되면서 기존에 알고 있던 기안84의 매력을 많이 잃었다. 방송을 보면 자세히 나오겠지만"이라며 "나랑 여행스타일이 너무 다르다. 많이 멀어졌다"고 밝혔다.

이에 기안84는 "군대 조교 출신이라 처음에는 형같고 무서웠는데, 이번에 가서 보니까 내가 안고 가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형이 많이 약해졌구나, 아버지의 등이 좁아보이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는 오는 11일 오후 4시 30분 첫 방송 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