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둥이맘' 서하얀, '캐나다 유학' 첫째子와 영상 통화…여느 엄마 못지않은 잔소리


'오둥이맘' 서하얀, '캐나다 유학' 첫째子와 영상 통화…여느 엄마 못지않은 잔소리
'오둥이맘' 서하얀, '캐나다 유학' 첫째子와 영상 통화…여느 엄마 못지않은 잔소리
사진=서하얀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서하얀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서하얀이 아들과 돈독한 모습을 뽐냈다.

8일 서하얀의 유튜브 채널에는 'N잡러 워킹맘 서하얀의 24시 밀착 취재 VLOG | 지춘희 패션쇼, 운동 루틴, 육아, 뷰티풀 촬영, 먹방 [서하얀 seohayan]'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서하얀은 이번 영상에 대해 "프로N잡러. 서하얀입니다. 어쩌다 보니 일주일을 정말 꽉 채워서 보냈네요. 워킹맘으로서 고군분투하는(?) 모습들을 영상으로 담아보았어요! 바쁜 나날들이지만 응원해 주시는 분들과 가족이 있어 오늘도 힘을 내봅니다"라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워킹맘 서하얀의 일상이 담겨있다.

월요일 오후 5시, 서하얀은 디자이너 지춘희 패션쇼 워킹 연습을 하러 갔다. 서하얀은 "감사하게도 제가 지춘희 선생님 패션쇼 무대에 서게 됐다. 큰 무대에서 민폐 끼치면 안 되니 열심히 맹훈련 중"이라고 밝혔다. 서하얀은 "처음 워킹 연습하러 왔는데 너무 떨리는 곳에 와서 기가 많이 죽었다. 말린 어깨 펴고 있느라 모든 영상이 로봇처럼 나오고 있다. 달라진 모습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수요일 오전 11시에는 두 번째 워킹 연습을 갔다. 서하얀은 "옷을 입어보고 더 연습하려고 한다. 집에서 어깨 펴는 연습, 코어 잡는 연습, 그 두 가지만 하고 왔다"고 말했다. 서하얀은 캐나다에서 유학 중인 첫째 아들 준우와 영상 통화를 했다. 준우는 "나 지금 베스트 프렌드와 같이 있다"고 말했다. 서하얀은 "학교 친구냐. 벌써 친구 사귀었냐"며 외국인 친구를 기대했다. 하지만 준우는 "한국인 친구"라고 했다. 이에 서하얀은 "한국인 친구를 사귀었냐"며 "그래도 서로 영어로 대화해야지"라고 잔소리했다. 서하얀은 "살이 좀 찐 거 같기도 하다"며 아들의 안부를 걱정했다.

임창정과 서하얀은 18살 차이로, 2017년 결혼해 다섯 아들을 키우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