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의 넷추리》
이서진, 출연작 '연매살'서 소속사 매각 위기·소속 배우와 결별
실제 소속사 후크엔터, 소속 연예인들 관련 갖은 의혹
공교로운 상황에 처한 이서진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 출연하는 배우 이서진. / 사진제공=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 출연하는 배우 이서진. / 사진제공=tvN


《김지원의 넷추리》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가 수많은 콘텐츠로 가득한 넷플릭스, 티빙 등 OTT 속 알맹이만 골라드립니다. 꼭 봐야 할 명작부터 기대되는 신작까지 방구석 1열에서 즐길 수 있는 작품들을 추천합니다.



이서진이 처한 상황이 공교롭다. 매니저 역할로 나오는 드라마에서는 소속 배우와 트러블로 인해 위기를 맞았는데, 현실에서는 소속사인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연예인과 여러모로 잡음을 겪고 있다. 드라마에서도 현실에서도 향후 이서진의 거취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이서진은 tvN 월화드라마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이하 '연매살')에서 메소드엔터테인먼트 매니지먼트팀 총괄이사 마태오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연매살'은 연예기획사 메소드엔터가 대표의 갑작스러운 사망으로 회사가 위기에 처하자 4명의 매니저들이 회사 살리기와 배우 관리로 분투하는 이야기다.

극 중 배우 역할인 출연 배우들의 실제 상황을 섞어 리얼리티를 높인 에피소드가 재미 포인트. 최근 방영된 회차에서는 이서진은 소속 배우인 다니엘 헤니와 유망한 감독 사이를 오해하게 만든 장본인이 됐다. 결국 다니엘 헤니가 이서진에게 "우린 끝났다"는 말을 전하면서, 메소드엔터의 첫 공동제작 프로젝트가 엎어질 위기가 됐다. 게다가 이서진은 극 중 메소드엔터 매니저로 일하고 있는 혼외자 딸 주현영(소현주 역)이 자신의 실수를 덮어쓰려 하자 "내 딸이다"며 공개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이서진은 회사 매각 위기, 배우 뒤치다꺼리, 이혼 위기에 이어 회사 내 평판 위기도 맞닥뜨리게 됐다.

'연매살'에서 이서진은 혼란스러운 상황에서도 득과 실을 면밀히 따지는 이성적 면모부터 혼의자 딸에게 아버지로서 인간적인 면모까지 캐릭터의 다양한 모습을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 냉철하고 영리하지만 경쟁사로 이적하려고 하거나 회사를 자신이 사려고 하는 등 자기 이익을 위해 얄미운 짓도 예사롭게 하는 모습이 오히려 현실감 있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부른다.
사진=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영상 캡처
사진=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영상 캡처
드라마에서 이서진이 소속 배우와 갈등을 빚은 상황인 가운데, 현실에서 이서진은 자신이 소속된 회사가 갖은 논란에 휘말려 그 파장의 영향을 받고 있다. 이서진의 실제 소속사 후크엔터가 이승기 음원 정산 0원 의혹부터 윤여정 전속 계약 종료, 박민영의 재력가 남자친구와 연관설로 인한 압수수색 등 논란의 중심에 서있기 때문이다.

박민영이 지난해 12월 후크엔터과 계약한 '새 식구'인 반면, 이서진은 2010년부터 함께해온 오래된 식구. 사실상 '원년멤버 배우'는 이서진만 남게 된 상황이다. 이서진의 향후 움직임에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는 상황. 현재 이서진은 멕시코에서 나영석 PD와 함께하는 tvN 새 예능 '서진이네' 촬영에 한창이라고 한다.

드라마에서는 소속사에서 위기인 이서진과, 현실에서는 소속사가 위기인 이서진. 현실에서 이서진네 소속사가 상황을 수습할 메소드(method, 방법)를 강구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이서진은 드라마에서 소속사에서 위태로워진 자신의 모습을 메소드 연기로 보여주고 있다. 이 절묘한 상황에 처한 이서진의 그간 작품 속 모습을 한번 돌아봤다.
'내과 박원장'(2022) | 티빙
'내과 박원장' 포스터. / 사진제공=티빙
'내과 박원장' 포스터. / 사진제공=티빙
'내과 박원장'은 초짜 개원의의 '웃픈' 현실을 그려낸 메디컬 코미디. 진정한 의사를 꿈꿨으나 환자 없는 진료실에서 의술과 상술 사이를 고민하는 박원장의 생존기를 유쾌하고 현실감 있게 전한다.

박원장 역을 맡은 이서진은 이 작품으로 데뷔 후 처음 코미디 장르에 도전했다. 이서진은 '대머리 가발' 분장도 불사하며 망가지는 열연을 보여줬다. 이서진이 평소 시크하고 젠틀한 이미지를 뒤집는 시도는 좋았다는 평가와, 어설픈 연출과 과한 카메라 움직임이 불편하다는 평가가 엇갈리기도 한다. 하지만 이서진의 능청스럽고 애환이 묻어나는 연기는 웃음을 선사한다. '타임즈'(2021)
'타임즈' 포스터. / 사진제공=OCN
'타임즈' 포스터. / 사진제공=OCN
'타임즈'는 힘 있는 자들이 만들어내는 거짓 진실에 맞서는 두 기자의 타임워프 정치 미스터리극이다. 이서진은 2015년 영세 언론사인 타임즈의 대표 기자로 진실을 좇는 소신파 기자 이진우 역을 맡았다. 이진우는 2020년의 DBS 보도국 기자와 공조해 권력자들의 민낯을 파헤친다.

이서진은 외부의 어떤 자극에도 흔들리지 않은 신념과 따뜻한 인간성을 지닌 모습, 그리고 동생 죽음의 비밀을 알고 차갑게 변모한 모습까지 상황에 따라 달리지는 인물의 면모를 자연스럽게 그려냈다. 타임워프라는 드라마 특성상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달라지는 캐릭터도 이질감 없이 표현해냈다. '완벽한 타인'(2018) | 티빙, 웨이브, 왓챠
'완벽한 타인'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완벽한 타인' 포스터.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완벽한 타인'은 40년지기 고향 친구들이 집들이를 겸한 부부 동반 모임에서 저녁을 먹는 동안 전화, 문자, 카톡, 이메일까지 공유하는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을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이서진은 사랑이 넘치는 '꽃중년 레스토랑 사장' 준모 역을 맡았다. 타고난 위트와 재치, 매너로 학창시절부터 수많은 여자 친구들에게 인기 있었던 준모는 명랑, 쾌활한 수의사 세경(송하윤)과 막 결혼했다.

이서진은 바람둥이 기질이 다분한 캐릭터를 능글맞은 연기로 소화해냈다. 이서진은 준모의 음담패설도 과하지 않게 강약을 조절했다. 자신의 비밀이 탄로날까 속으로는 전전긍긍하지만 겉으로는 티내지 않으려는 모습으로 호기심과 긴장감을 자아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