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미국에 있는 ♥남편 만지고 싶을 때? 야한 웹툰 보며 해소"('셀럽파이브')


안영미 "미국에 있는 ♥남편 만지고 싶을 때? 야한 웹툰 보며 해소"('셀럽파이브')
안영미 "미국에 있는 ♥남편 만지고 싶을 때? 야한 웹툰 보며 해소"('셀럽파이브')
사진=유튜브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셀럽파이브' 영상 캡처
안영미가 미국에 있는 남편이 그리울 때 야한 웹툰을 본다고 밝혔다.

7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장거리 부부는 외로울 때 어떻게 하나요..? 영미&깍쟁이 왕자님의 꿀 떨어지는 Q&A | US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 #3'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안영미는 이번 영상에 대해 "LA에 온 지 2주가 다 됐다. 내일이며 한국으로 가게 됐다. 마지막 밤인데, 깍쟁이 왕자님과 그냥 보낼 수가 없어서 Q&A 시간을 가지려 한다"고 설명했다.

장거리 신혼 생활 중인 안영미 부부는 외로움 해소법을 털어놓았다. 안영미가 보고 싶을 때 남편은 "전화하고 사진, 영상 본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만지고 싶을 땐?"이라고 질문했다. 남편은 "참는다"고 답했다. 반면 안영미는 "나는 19금 웹툰을 본다"고 말했다. 남편은 "오 마이 갓"이라며 놀랐고 안영미는 웃음을 터트렸다. 안영미는 "그럼 외로운데 어떡하냐. 그렇게라도 해소를 해야 될 거 아니냐"며 호소했다.

안영미는 2020년 외국계 회사에 재직 중인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안영미의 남편이 미국에서 직장 생활을 하고 있어 안영미 부부는 장거리 신혼 생활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