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외국계 회사 재직' ♥남편, 강동원 닮은꼴…결혼 후 10kg 쩠다"('셀럽파이브')


안영미 "'외국계 회사 재직' ♥남편, 강동원 닮은꼴…결혼 후 10kg 쩠다"('셀럽파이브')
안영미 "'외국계 회사 재직' ♥남편, 강동원 닮은꼴…결혼 후 10kg 쩠다"('셀럽파이브')
사진=유튜브 '셀럽파이브' 방송 캡처
사진=유튜브 '셀럽파이브' 방송 캡처
안영미가 결혼 전 남편이 '강동원 닮은꼴'이었다고 밝혔다.

7일 유튜브 채널 '셀럽파이브'에는 '장거리 부부는 외로울 때 어떻게 하나요..? 영미&깍쟁이 왕자님의 꿀 떨어지는 Q&A | US 영미의 미국 여행 브이로그 #3'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번 영상에 대해 안영미는 "LA에 온 지 2주가 다 됐다. 내일이며 한국으로 가게 됐다. 마지막 밤인데, 깍쟁이 왕자님과 그냥 보낼 수가 없어서 Q&A 시간을 가지려 한다"고 설명했다.

안영미는 남편에게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동굴 목소리가 화제였는데 목소리만큼 얼굴도 미남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남편이 "와우"라고 하자 안영미는 웃음을 터트렸다. 안영미는 "참고로 많은 닮은꼴이 있다. 결혼하고 나서 10kg 정도 찌지 않았나. 연애할 때 김미려 언니의 첫 마디가 '강동원 같다'고 했다. 다니엘 헤니 닮았다는 말도 들었다"며 은근히 자랑했다. 이어 "지금은 살이 찌고 머리도 기르고 수염도 있어서 제이슨 모모아 닮았다. 저만 얘기하는 게 아니라 지인도 똑같이 얘기했다더라"고 말했다. 안영미는 남편의 그림자를 얼핏 보여주며 "지금 체구가 크다"고 말했다.

안영미는 2020년 외국계 회사에 재직 중인 비연예인과 결혼했다. 안영미의 남편은 미국에서 직장 생활을 하고 있어 안영미 부부는 장거리 신혼 생활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