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혼령' 박주현, 김영대./사진=조준원 기자
'금혼령' 박주현, 김영대./사진=조준원 기자


박상우 감독이 '고증'에 많은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8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이하 '금혼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박상우 감독과 배우 박주현, 김영대, 김우석이 참석했다.

'금혼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분)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 분)이 나타나 벌이는 궁궐 사기극.

조선을 배경으로 하다보니 고증에 대한 고민도 컸을 터. 이에 박 감독은 "웹소설에는 멀티버스라는 설정은 없는데, 고증 문제에서 최대한 자유롭게 연기할 수 있는 방법이 뭘까 하다가 멀티버스를 넣었다"며 "그래도 기본은 지켜야겠다 생각해서 자문 교수님을 밤낮으로 괴롭혔다. 고증 논란에서 시청자들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을 수준에서만 자유로움을 추구했다. 미흡한 점이 있더라도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김영대가 연기하는 왕 이헌은 세자빈을 잃고 슬픔에 빠진 채 살아가다 금혼령을 내린 지 7년째, 이제는 금혼령을 철회하기 위해 분투하는 인물.

왕을 연기하는데 중점을 둔 부분을 묻자 김영대는 "분장팀 분들이 잘 두들겨 주고 상투도 틀어주고 예쁘게 잘 만들어줘서 조선의 미남왕에 조금 가까워지지 않았나 싶다. 감정에 격차가 크게 나는 인물이라 그걸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한 박주현은 "겁에 질려서 시작한 건 맞다. 대부분 야외에서 촬영하고 의상에 제약이 있다보니 힘들더라"면서 "현장 분위기가 밝고 장난치는 걸 좋아하다보니까 그 속에서 재밌게 의기투해서 잘 헤쳐나갔다"고 말했다.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오는 12월 9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