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혁 PD가 8일 열린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웨이브
임창혁 PD가 8일 열린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쇼케이스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웨이브


임창혁 웨이브 프로듀서가 글로벌 OTT에 비해 웨이브가 다루는 주제가 개성 있다고 자신했다.

8일 서울 중구 퇴계로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쇼케이스가 열렸다. 임창혁 웨이브 프로듀서,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김민종 CP, SBS 배정훈 PD, MBC 현정완 PD가 참석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웨이브 오리지널 예능 성과를 돌아보고, 2023 신규 예능 라인업을 소개했다.

웨이브만의 강점으로는 “한국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소비되기 때문에 해외 시청자들도 고려해 만들고 있다. 글로벌 OTT에서 만든 내용들을 보면 오히려 한국스럽다. 많이 봤던 포맷을 차용하고 있고 그런 주제를 다루고 있다. 지금까지 한국 사회에서 진행하지 않았던 주제, 소재들을 우선시한다고 했는데 그런 것들이 우리 강점인 것 같다”고 자신했다.

내년 목표에 대해 임 PD는 “어떤 숫자로 정해놓고 있진 않다. 조금 더 고퀄리티의 제작물을 서비스할 수 있게끔 노력하겠다. 또 하나는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는 넓은 범위의 콘텐츠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작비 규모에 대해 “올해 대비 내년에 제작비를 늘릴 계획은 없다. 유지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다양한 시도를 했다면 2023년에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한 프로젝트 당 투입되는 예산이 많아질 예정이다. 완성도 있는 콘텐츠를 보여드리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