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주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박주현./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박주현이 '옷소매 붉은 끝동' 흥행에 대한 부담감은 없다고 밝혔다.

8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MBC 새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이하 '금혼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박상우 감독과 배우 박주현, 김영대, 김우석이 참석했다.

'금혼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실의에 빠져 혼인 금지 명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분)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가 가능하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박주현 분)이 나타나 벌이는 궁궐 사기극.

박상우 감독은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7년 동안 조선이라는 나라에 혼인을 금지하는 금혼령이 내려지면 어떨까 하는 상상력에서 시작됐다. 왕과 그 곁을 지키는 이신원, 빙의가 된다는 사기를 치며 궁궐 생활을 시작한 소랑, 3명이 서로를 성장 시켜 나가는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지난해 '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큰 흥행을 거둔 MBC. '옷소매' 이후 사극이라는 점에서 부담감은 없었을까. 박 감독은 "흥행은 시청자들이 정해주는 거라 수장으로서 가지는 부담감은 당연한 것이라 생각한다. 우리는 좀 더 자유로운 느낌의 작품이다. 정통보다는 발칙한 상상력에서 시작된 작품이라 또다른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현은 "'옷소매'가 잘 돼서 오는 부담감은 없었다. 가진 색이 너무 다르다. 사극이라는 장르 안에서 겹쳐보일 수 있으나 캐릭터나 플롯이 너무 달라서 장르까지 달라보이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오는 12월 9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